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정부 "中 항문 검체 체취서 일본인 면제해달라" 요청

중국에서 실시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문 검체 채취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두고 일본 정부가 자국민에 대해 면제해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로이터=뉴스1]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 [로이터=뉴스1]

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 당국이 일부 입국자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항문 검체 채취 방식의 PCR 검사에서 일본인은 면제해줄 것을 중국 외교부 등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일부 일본인이 중국에 도착한 뒤 항문 검사를 받았다는 정보와 함께 심리적 고통이 크다는 민원이 주중 일본대사관에 들어오고 있다"고 이번 요청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중국 외교부와 베이징시 당국에 요청했지만, 검사 방법을 변경하겠다는 답변을 아직 받지 못했다.  
 
가토 장관은 "일본인이 항문 검사를 받지 않을 수 있도록 계속 중국 측에 요청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중국 현지에서 항문 검체는 베이징(北京)과 산둥성 칭다오(靑島) 등 일부 지역에서 입국객이나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사람 등 감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다.  
 
검체를 하기 위해 대상자는 바지를 내려야 한다.  
 
온라인상에서는 항문 검체를 받은 한국 교민이 불만을 제기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