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선거 승리해 정권 재창출 마중물 되겠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확정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정권 재창출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잠들기 전 감사 인사를 올린다”며 당원과 서울시민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후보 경선 상대였던 우상호 의원에게도 “누나·동생 의 상하지 않으려고 애썼던 우 후보에게도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이제부터 또 시작이다, 힘을 모아 달라”며 “민주당은 ‘원팀’으로 승리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전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 발표대회를 열고 박 전 장관이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최종득표율 69.6%로, 우상호 의원(30.4%)을 큰 격차로 제쳤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제3지대 경선’에서 전날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승리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후보가 선출되는 즉시 만나겠다”며 “야권 단일화를 순조롭게 이뤄낸다면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SNS에 글을 올렸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오는 4일 확정될 예정이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