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주 만에 다시 증가세…경각심 가져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리아 밴 커코브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이날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주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며 “바이러스를 그냥 두면 재확산할 것이라는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도 “6주 연속 바이러스가 감소했지만, 처음으로 7주 만에 증가한 것”이라며 “실망스럽지만 놀랍지 않은 일”이라며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는 공중 보건 조치 완화와 변이 바이러스의 계속되는 순환, 사람들의 경계 완화 때문으로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국가가 백신에만 의존한다면 실수”라며 각국이 경각심을 유지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인 공중 보건 조치는 여전히 (바이러스 확산) 대응의 기본이다. 이는 공중 보건 당국 입장에선 검사와 접촉 추적, 격리, 질적 관리 지원 등을 의미하고 개개인에게는 복잡한 장소 회피와 물리적 거리 두기, 손 소독, 마스크, 환기를 의미한다”며 기본적인 방역 대책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밖에 그는 아프리카 가나와 코트디부아르가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받은 백신을 국민에게 접종하기 시작했다고 소개하며 코백스의 첫 성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백신 물량을 사실상 독점하면서 저개발국의 취약층을 배려하지 않고 비교적 감염 위험이 적은 자국의 건강한 성인에 백신을 우선 접종하는 선진국들의 행태를 거듭 비판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억1485만9700여 명, 누적 사망자는 254만6200여 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