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특별보고관 "나발니 독살 미수, 러시아 정부가 배후"

알렉세이 나발니 [EPA=연합뉴스]

알렉세이 나발니 [EPA=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야권 지도자인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미수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유엔 인권 분야 고위 관계자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아녜스 칼라마르 유엔 특별보고관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 정부가 나발니 독살 시도 사건의 책임이 있다는 게 우리의 결론"이라며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그는 "이 사건이 러시아 안팎의 반체제 인사를 공격하는 한 형태로, 이들을 억누르기 위한 사악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고 주장했다.
 
나발니에게 쓰인 신경작용제가 범죄단체나 다른 정부에서 사용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칼라마르 특별보고관의 해석이다. 또 러시아가 반체제 인사를 제거하고자 할 때 독극물을 사용해왔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는 "금지된 화학 무기 사용과 명백한 표적 살해 시도라는 점 등 사안의 성격을 고려하면 국제적인 조사를 통해 시급히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설명했다.
 
나발니는 지난해 8월 국내선 여객기에서 중독 증세로 쓰러진 뒤 베를린 병원으로 이송돼 장기간 치료를 받았다. 당시 전문가들은 나발니가 옛 소련 시절 개발된 군사용 신경작용제 노비촉 계열의 독극물에 죽동됐다고 발표한바 있다. 나발니는 지난달 17일 러시아로 귀국하자마자 공항에서 체포돼 수감됐으며, 러시아법원은 최근 그에게 2014년 사기 사건과 관련,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장주영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