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3차 대유행' 끝날까…봄나들이·개학 등 위험변수 산적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3개월 반 넘게 지속하며 누적 확진자 수도 9만명을 넘겼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째인 1일 오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서울 중구 국립의료원 중앙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째인 1일 오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서울 중구 국립의료원 중앙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때 1000명대를 기록한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까지 내려오고 백신 접종도 본격화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그러나 재확산의 도화선이 될 사안들도 산적한 상황이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1

3월 등교 수업과 봄나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활동량 증가 등이 복병이다.  
 
정부는 이들 위험 요인별 대책을 통해 확산세를 차단하겠단 방침이지만, 백신 접종이 충분히 이뤄지기도 전에 집단감염이 잇따를 경우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급증할 가능성이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55명으로, 직전일(356명)보다 1명 줄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1절 연휴 영향으로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19명으로, 직전일(328명)보다 9명 적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1주일(2.23∼3.1)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56명→440명→395명→388명→415명→356명→355명을 기록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유·초·중·고등학교의 등교수업이 확대되고, 방과 후 활동·모임 등으로 인해 (사람 간) 접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대학의 대면수업·동아리 활동·신입생 환영회를 비롯한 각종 행사와 모임, 그리고 기숙사 등 공동생활 증가로 감염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정부는 공용공간에 대한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마스크 착용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 수칙 이행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