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행 당하고 싶냐" 나은 댓글 논란…에이프릴 측 "합성사진"

걸그룹 에이프릴. 일간스포츠

걸그룹 에이프릴. 일간스포츠

걸그룹 에이프릴 나은의 과거 언행 논란이 불거졌다. 최근 에이프릴 내 왕따 폭로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이나은 과거 발언'이라는 게시물이 1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다.  
 
이 게시물에는 '이나은'이라는 이름으로 작성된 댓글들의 캡처가 담겨 있는데, 이 중 성범죄 연예인의 실명을 거론하며 "너도 성폭행당하고 싶냐"는 내용이 문제가 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합성 사진'이라는 입장이다.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에이프릴은 전 멤버이자 배우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지난달 28일 이현주가 에이프릴 멤버들로부터 왕따를 당해 탈퇴한 것이라고 주장하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왕따 논란에 휩싸였다. 
 
이 네티즌은 “누나가 그룹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DSP미디어는 “당시 이현주가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왔고, 이로 인해 유발된 갈등으로 다른 멤버들 또한 유무형의 피해를 겪어왔다”며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소속사가 입장을 밝힌 후에도 의혹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현주의 친구'라고 밝힌 또 다른 네티즌이 올린 폭로성 글은 논란을 더했다.  
 
이에 DSP미디어는 같은 날 추가 입장을 통해 반박에 나서기도 했다. DSP미디어는 '나은이 이현주의 텀블러에 청국장을 넣어놓았다' 등 네티즌의 주장에 대해 "(나은이) 된장찌개를 담아서 연습실에서 멤버들과 먹었고, 이현주의 텀블러임을 알게된 뒤 바로 사과했다"고 조목조목 해명했다.
 
DSP미디어는 "당시 상황을 직접 보지 않은 제3자의 불확실한 글로 인해, 언급된 멤버들이 피해를 입고 있는 현 상황을 더 이상 지켜보고는 있을 수 없기에 언급하고 싶지 않은 과거의 일에 대해 해명을 하게 됐다"며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게재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