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병상의 코멘터리]가덕도신공항..부산 반대V호남 찬성?

 

가덕도 신공항 조감도

 

리얼미터 조사결과..부울경이 부정 반응, 호남은 긍정 반응
성별이나 나이 등은 변수 안돼..지역주의 여전한 후진정치판

  
 
1.
리얼미터가 1일 내놓은 ‘가덕도신공항’관련 조사결과가 흥미롭습니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된 지난달 26일 ‘잘 된 일이냐, 잘못된 일이냐’고 묻는 조사였습니다.  
결과는 ‘잘못된 일’이 53.6%로 과반. ‘잘된 일’이 33.9%였습니다.  
 
(유무선전화ARS방식.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 응답률은 6.3%. 전국 18세 이상 500명)
 
2.
첫번째, 가장 주목되는 대목은 가덕도신공항을 유치한 당사자인 부울경(부산ㆍ울산ㆍ경남)지역의 응답입니다.
 
부정(잘못된 일) 응답이 54%로 긍정(잘된 일) 38.5%보다 많았습니다. 신공항 유치를 외쳐온 지역의 반응으론 의외입니다.
상대적 박탈감을 느낄 TK지역의 부정응답이 73.4%로 가장 높은 것은 당연합니다.
 
3.
부울경 지역의 반응이 부정적인 것은 ‘성숙한 유권자의식’으로 평가할만 합니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 무리하게 추진되었다는 문제를 비판적으로 인식한다는 얘기니까요. 신공항이 지역적으로 이익이 될 것임에도 불구하고..‘지역이기주의’를 뛰어넘는 이성적 판단을 한 셈이죠.
선심예산으로 유권자를 매수하는‘매표 전략’이 통하지 않는다는 메시지이기도 합니다.  
 
4.
두번째 주목할 대목은 호남에서 긍정반응이 가장 높다는 점입니다. 긍정 52%, 부정 30.7%.  
 
세부항목으로 보자면, 호남인들이 가장 많이 대답한 항목은 ‘어느 정도 잘된 일’ 28.5%입니다. ‘잘모름’도 17.3%로 가장 높습니다.  
호남인들은 가덕도신공항에 대해 썩 내키진 않지만..‘여권 지지’라는 전략적 선택으로 ‘긍정’을 선택한 모양새입니다.  
 
5.
세번째 주목할 대목은..지역을 제외한 다른 변수는 거의 무의미하다는 점입니다.
 
성별로 별 차이가 없습니다. 남자가 긍정,부정 모두 높습니다. 여자는 모른다는 응답이 많습니다.  
연령별로도 큰 차이가 없습니다. 30대,40대가 다소 긍정적이지만..평소 다른 이슈에 비해 세대차가 없습니다.  
 
6.
안타깝지만..현실정치의 가장 큰 변수는 여전히 지역입니다.  
호남은 여전히 가장 강한 ‘전략적 투표’심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고향이 어디냐고 물으면, 자기 아버지 고향이 어디라고 대답하는 게 양반이다.’(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충남 공주)
충청도 양반 얘기만이 아닌가 봅니다.
 
7.
조사의 한계는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첫째, 시간과 비용을 덜 들이는 간단한 조사이기에 정밀도가 높지 않습니다. 전화자동응답이라 응답률이 낮고, 조사대상이 500명에 불과합니다.
 
둘째, 응답한대로 찍지 않을 수 있습니다. 부울경 유권자의 경우 ‘신공항이 무리한 정책’이라는 이성적 판단에도 불구하고..막상 투표장에서는‘지역에 도움이 될 것’이란 이기심이 작동해 여당을 찍을 수 있습니다.
4월7일 투표결과가 궁금해집니다.
 
〈칼럼니스트〉
2021.03.0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