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확정…박영선 69.56 우상호 30.44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 발표 후 이낙연 대표(오른쪽), 경쟁했던 우상호 경선후보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이 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선자 발표 후 이낙연 대표(오른쪽), 경쟁했던 우상호 경선후보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박영선 후보로 최종 결정됐다.  
 
민주당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발표한 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투표 결과에서 박 후보가 69.56%의 최종 득표율로 같은 당 우상호 후보를 제치고 최종 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우 후보의 득표율은 30.44%에 그쳤다.  
 
이번 경선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진행된 온라인·전화 투표 합산 점수(권리당원 50%+일반시민 50%)에 여성가산점 등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당에 따르면 박 후보는 권리당원 투표에서 5만212표(63.54%)를 얻었고, 우 후보는 2만8814표(36.46%)를 각각 얻었다. 휴대전화 가상선거인단 투표에서는 박 후보가 72.48%, 우 후보가 28.52%를 득표했다.
 
MBC 기자 출신으로 4선 의원을 지낸 박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1월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 우 후보와 경쟁을 벌여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