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오닉5' 잘나가는 현대차도···반도체 부족에 특근 쉬었다

현대차 울산1공장 코나 생산라인. [사진 현대차]

현대차 울산1공장 코나 생산라인.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이 3·1절에 ‘특별근무’(특근)를 하지 않았다. 기아는 화성공장의 3월 특근을 아예 없애기로 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며칠씩 조업을 쉬고있는 테슬라나 제너럴모터스(GM) 처럼 현대차그룹도 사실상 조업을 축소한 것이란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다음 달부터 출시할 ‘아이오닉5’를 비롯한 전기차 생산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부품 부족'으로 2년째 3·1절 특근 중단 

1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날 울산 1~5공장 모두 특근을 실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월간 단위로 노동조합과 특근 일정을 협의·공유하지만, 3월에는 아직 특근 일정을 공지하지 못한 공장(울산 3·5공장)도 있다. 현대차측은 "당분간 주간 단위로 특근 일정을 노조와 협의해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중국산 와이어링 하네스(전선 뭉치)가 부족해 3·1절 특근을 못했다.
 
기아는 화성공장의 3월 특근을 아예 없애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현대차보다 통상임금 범위가 넓어 인건비를 줄이기 위한 조치지만 반도체 수급 문제도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 공장에서 양산하는 쏘렌토 하이브리드(HEV) 차량은 주문 후 대기 기간(리드타임)만 4~5개월일 정도다. 현대차·기아는 보통 월 2회씩 특근을 실시해 차량 납기 일정을 맞춰왔다. 
 
반도체 부족 사태 겪는 완성차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반도체 부족 사태 겪는 완성차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현대차가 지난달 공개한 전기차 '아이오닉5'.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칩이 더 많이 필요하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지난달 공개한 전기차 '아이오닉5'.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칩이 더 많이 필요하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가 당장 이달부터 울산1공장에서 양산할 아이오닉5에 들어갈 반도체가 부족할 가능성도 있다. 전기차는 최소 500개 안팎의 칩이 필요해 내연기관차(200~400개)보다 많은 반도체가 필요하다. 특히 아이오닉5는 실리콘(Si) 대신 실리콘카바이드(SiC) 원판을 사용한 전력 반도체를 모터에 탑재했다. 전력 반도체는 전압이나 전류를 상황에 따라 바꿔주는 전력 변환용 칩이다. 실리콘카바이드 반도체는 실리콘 반도체보다 원가는 높지만 소모하는 전력은 적어 부품 경량화 등에 용이하나 생산 업체는 많지 않다.   
 

전기차는 반도체 500개 필요  

현대차는 완성차 시장의 반도체 수급난이 올 3분기(7~9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콘티넨탈 등 1차 협력업체를 거치지 않고 반도체 기업과 직접 공급 협상에 나선 상태다. 소리·압력 등을 디지털(0 또는 1)로 바꿔주는 아날로그 반도체의 경우, 5만원 가량의 값싼 칩이라도 브레이크·변속기 등 자동차 부품에 꼭 필요하다. 현대차가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 협력업체의 매출 감소도 불가피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차는 물론 내연기관차량도 아직 감산 계획은 없다"며 "아이오닉5도 노조와 협의를 거쳐 계획대로 양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매출 손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매출 손실.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글로벌 자동차 업계는 지난 연말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시달려 왔다. 더구나 NXP·인피니온 같은 차량용 반도체 업체가 지난달 미국 남부의 기록적인 정전 사태로 공장 가동을 멈추면서 칩 부족은 더욱 심화됐다.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상무는 “단기적인 해결책이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며 “파운드리 라인이 모바일·가전 반도체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차량용 칩 생산을 갑자기 늘리긴 어렵다”고 말했다.  

 

테슬라도 이틀간 조업 중단   

앞서 한국GM은 지난달 8일부터 말리부·트랙스를 생산하는 부평2공장을 50%만 가동하고 있다. 부평공장은 반도체 문제로 특근부터 줄였다가 아예 가동률을 낮춘 상황이다. 테슬라도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전기차 ‘모델3’ 생산을 이틀간 중단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사내 e메일을 통해 "일부 부품 공급 문제가 발생해 공장 가동을 멈췄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