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사흘째 이상반응 152건…"한 병당 접종량 안 늘린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일로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제까지 사흘간 누적 152건의 이상 반응이 신고됐다. 다만 신고된 접수 건 모두 발열이나 근육통, 두통 등 예방 접종 후 흔하게 나타나는 등 경미한 반응이라 대부분 3일 이내에 정상 컨디션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무료라더니 70% 건보 부담' 지적에 "본인 부담 없다는 의미"

이상 반응 152건, 발열·두통 등 경미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백신 접종 후 이상 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40명으로 모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자였다. 이로써 지금까지 신고된 이상 반응은 누적 152건으로 늘었다. 구체적인 증상은 ▶38도(℃) 이상의 발열(76%) ▶근육통(25%) ▶두통(14%) ▶메스꺼움(11%) ▶오한(10%) ▶어지러움(9%) ▶두드러기(9%)다. 아나필락시스 등 중증 이상 반응은 확인되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대부분 3일 이내에 특별한 처치 없이 소실 되는 증상”이라며 “잠재적인 안전성 문제 확인을 위해 접종 당일부터 6주까지 적극적인 모니터링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백신 신규 접종자는 765명으로 누적 2만 1177명이 1차 예방접종을 받았다. 백신별로는 AZ가 2만 613명, 화이자가 564명이다. 접종 기관별로는 요양병원이 1만 5937명으로 7.9%의 접종률을 보였고 요양시설은 4622명(4.3%),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은 564명(1%), 1차 대응 요원 14명이 접종을 받았다.  
 

“1병당 접종 인원 늘릴 계획無”

희연요양병원 간호사가 26일 AZ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희연요양병원

희연요양병원 간호사가 26일 AZ백신을 맞고 있다. 사진 희연요양병원

이날 정 청장은 ‘최소 잔여형 멸균(Low Dead SpaceㆍLSD) 주사기’를 활용해 백신 접종 인원을 늘릴 수 있다는 의견과 관련해 “잔여량 사용 기준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 원장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LSD 주사기를 활용하면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을 6명에서 7명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소 잔여형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한 특수 주사기다.
 
이런 의견에 정 청장은 “잔여량 발생이 일정하지 않아 예측할 수 없고 의료진에게 업무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접종자 숙련도 잔량의 차이가 있기 때문에 기준 변경 계획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원래의 사용 방법에 맞춰 사용하는 것이 맞다. 무리하게 접종량을 늘리는 것을 의무적으로 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현재 AZ는 한병당 10명, 화이자는 6명을 소분해서 접종하는 게 원칙이다. 다만 정 청장은 “LSD 주사기 사용으로 추가 잔여량이 생길 수 있을 경우엔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백신 접종비 70% 건보에서 충당 

한편, 이날 브리핑에선 백신 접종비의 70%를 건강보험이 부담하게 된 것과 관련해 ‘사실상 무료접종이 아니지 않냐’는 지적도 이어졌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전 국민 무료접종을 공언했다. 접종비의 30%는 국비로, 나머지 70%는 건강보험 재정으로 충당하게 된다.   
이에 정 청장은 “무료 접종이라고 말씀드린 건 국민 입장에서 본인 부담이 없다는 의미”라며 “백신을 구매하거나 백신을 접종하는 시행비 예산은 결국 국민께서 내주시는 세금이나 건강보험료에서 충당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신 구매 예산과 예방접종센터 인건비 등 시행 예산과 각종 물자 구매 예산은 모두 국고 일반예산으로 수립해 집행하고 있다”며 “위탁의료기관에서 시행되는 일부 접종 시행비는 정부 내 재원 조달방안을 결정해 국고와 건강보험이 일부 분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