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밥심' 아이린 "결혼 포기하고 한국행 택해"…이별 생각에 눈물

'강호동의 밥심'

'강호동의 밥심'

모델 아이린이 결혼을 포기하고 한국에 온 사연이 공개된다.  

 
오늘(1일) 오후 9시에 방송될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모델 이현이, 송해나, 아이린, 정혁이 출연한다.
 
아이린은 꿈을 위해 결혼을 포기하고 한국에 온 사연을 떠올린다. 당시 결혼 이야기가 나오던 남자친구와의 영화 같은 이별을 떠올리며 참았던 눈물을 쏟는다.  
 
결혼을 포기하고 꿈을 위해 홀로 한국행을 택했던 과거. 그러나 이내 한국에서 첫 월급을 받은 순간을 회상하고는 "모든 걸 다 버리고 왔는데!"라며 미국 리액션을 발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아이린은 이별 1년 후 전 남자친구에게 다시 연락이 왔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모델계 인싸' 정혁은 가난한 가정환경으로 마음고생을 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송해나는 선배 한혜진에 대해 "언니한테 전화만 오면 받아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된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