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든글로브 작품상 ‘노매드랜드’ 아시아계 여성감독 첫 쾌거

 
28일(현지시간) 비대면으로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영화 드라마 부문)과 감독상을 수상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비대면으로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영화 드라마 부문)과 감독상을 수상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재미교포 2세 정이삭(리 아이삭 정) 감독의 영화 ‘미나리’에 외국어영화상을 안긴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작품상은 중국계 미국인 감독 클로이 자오의 ‘노매드랜드’에게 돌아갔다. ‘노매드랜드’는 감독상까지 2관왕에 올랐다. 지난해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포함해 도합 170관왕에 이르는 수상 퍼레이드다.  

중국계 클로이 자오, 감독상까지 2관왕
'소울' 2관왕…넷플릭스 10개상 휩쓸어

 
2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비버리힐스와 뉴욕시 록펠러 센터에서 나뉘어 열린 비대면 시상식에서 ‘노매드랜드’는 작품상 드라마부문에서 아시아계 첫 여성 감독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감독상 역시 아시아계 여성 최초로 받았다. 여성 감독으로선 1984년 ‘엔틀’의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감독 이후 37년 만에 두 번째다. ‘노매드랜드’는 한 기업 도시가 경제적으로 붕괴한 후 그곳에 살던 여성 펀이 이제까지 일상을 뒤로하고 홀로 밴을 타고 새로운 삶을 찾아 떠나는 이야기. ‘파고’, ‘쓰리 빌보드’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2차례 수상한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주연을 맡았다.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주연한 영화 '노매드랜드'의 한 장면. [AP=연합뉴스]

프란시스 맥도맨드가 주연한 영화 '노매드랜드'의 한 장면. [AP=연합뉴스]

외신들도 ‘노매드랜드’ 수상에 대해 이변이 없다는 반응이라서 오는 15일 발표될 아카데미 영화상 후보 지명도 예상된다. 클로이 자오 감독은 마동석(미국명 돈 리)이 괴력의 히어로 길가메시를 맡은 마블 영화 ‘이터널스’의 연출을 맡기도 했다. ‘노매드랜드’는 올 상반기 국내 개봉 예정이다.  
 
한편 28일까지 국내 관객 188만명을 모은 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은 음악상과 장편 애니메이션상 등 2관왕에 올랐다. 피트 닥터 감독은 ‘업’(2010) ‘인사이드 아웃’(2016)에 이어 ‘소울’까지 골든 글로브 장편 애니메이션상 3관왕이라는 기록을 남겼다.
 
이날 시상식에선 넷플릭스가 10개 상을 가져가는 등 스트리밍 서비스 작품들이 두각을 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영화산업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데다 TV 방송에서도 스트리밍 서비스가 업계 트렌드를 주도하는 경향이 반영된 결과다. 아마존의 ‘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이 코미디·뮤지컬 부문 작품상을, 넷플릭스의 ‘퀸스 갬빗’이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작품상을 가져갔다. ‘퀸스 갬빗’에서 매력적인 천재 체스 플레이어를 연기한 안야 테일러 조이는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대장암 투병 끝에 숨진 흑인 배우 채드윅 보즈먼이 '마 레이니즈 블랙 바텀'으로 남우주연상(영화 드라마 부문)을 받긴 했지만 골든글로브의 편향성은 올해도 시빗거리가 됐다. 특히 87명의 회원으로 이뤄진 할리우드 외신기자클럽(HFPA) 안에 흑인이 하나도 없단 사실이 최근 공개되면서 비판 여론이 일었다. 캐나다 시트콤 ‘시트 크릭’의 공동크리에이터 대니얼 레비는 TV시리즈 뮤지컬·코미디 수상 소감에서 “내년엔 이 시상식이 오늘날 제작되는 영화와 방송의 진정한 넓이와 다양성을 반영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꼬집어 말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