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나리' 골든글로브 쥔 순간, 정이삭 감독 와락 껴안은 딸 [영상]

한국계 미국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한 '미나리'가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부문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미나리'는 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미나리'는 한인 가정의 미국 정착기를 담은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영화다. 
 
영화 '미나리'의 포스터. 판씨네마 제공

영화 '미나리'의 포스터. 판씨네마 제공

이날 시상식에선 딸과 함께 등장한 정 감독의 수상 순간이 화제가 됐다. 정 감독은 어린 딸과 함께 자택에서 영상을 통해 '비대면' 시상식에 참석했다. '미나리'가 수상작으로 호명된 순간 정 감독의 딸이 아빠 품으로 뛰어들어 끌어안으며 "내가 기도했어! 내가 기도했어! (I prayed!, I prayed!)"라고 외치는 장면은 시상식장을 가득 채웠다. 
 
정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이 영화는 한 가족의 이야기다. 한 가족이 자신들의 언어를 말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노력하는 영화다. 이 언어는 영어나 외국어보다도 깊다. 이건 마음의 언어(a language of the heart)”라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