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인터뷰]20년 만에 기성용에게 연락한 동문 "성폭력? 본 사람도, 들은 사람도, '한 명'도 없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제가 2000년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입니다."

기성용(32·FC 서울) '성폭력 의혹'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고 있는 가운데 일간스포츠는 지난달 28일 기성용과 피해자라 주장하는 측의 초등학교 동문이었던 A의 증언을 들었다. 상황이 꼬여가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생생한 증언이다.  

지난 24일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가 기성용이 후배들을 상대로 구강성교를 강요하는 등 성폭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기성용은 에이전트와 SNS를 통해 "사실무근이다. 법적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강경하게 대응했다.

폭로자 측은 "기성용이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건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다시 한 번 논란을 증폭시켰고, 기성용은 지난 27일 전북 현대와 K리그1(1부리그)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청해 "그런 행위를 절대로 한 적이 없다. 증거가 있다면 공개하라. 앞으로 자비는 없다"며 변함없는 강경함을 피력했다. 그러자 폭로자 측은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맞섰다.  

기성용은 기자회견에서 "20년 동안 연락 안 하던 친구들이 먼저 연락해와서 돕겠다고 한다. 내가 만약 가혹행위를 했다면 왜 이들이 나에게 연락하겠는가. 당시 상황에 대해 증언해 줄 수 있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고 밝혔다.  

일간스포츠의 인터뷰에 응한 A가 그 중 하나다.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함께 합숙한 사이다. 그는 20년 만에 기성용에게 연락을 취했다. 20년 만의 연락이 기성용과 A의 관계를 말해준다. 초등학교 동문일 뿐 아무 사이도 아니다. A는 축구계를 떠난지도 오래다. 실제로 A는 기성용의 연락처도 몰랐다. 그래서 SNS를 통해서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그가 기성용 성폭력 사태는 없었다고 '확신'했다.

"나는 기성용과 고발자 측 모두와 친분이 없다. 초등학교에서 함께 합숙하면서 지냈던 사람들이다. 지금까지 연락을 하고 산 사이가 아니다. 이쪽 편도 아니고, 저쪽 편도 아니다. 나는 진실 편이다. 진실 하나만 가지고 말하겠다."  

털어놓기까지 고민도 많았다.  

"같이 합숙을 한 사람으로서 관심이 갔지만 처음에는 모른척 하려고 했다. 그런데 기사 내용을 보니 너무나 경악스러웠다. 폭로자들이 거짓말을 계속했다. 사실 나는 일반인이고 힘도 없다. 솔직히 잘못 끼어들어서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생각에 두렵기도 했다. 그렇지만 이대로 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으로서 진실을 말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내가 나서지 않으면 억울한 사람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20년 전 합숙 상황을 또렷이 기억하고 있었다.

"숙소 생활을 처음 해봐서 기억이 생생하다. 초등학생이었지만 짜여진 스케줄로 움직였다. 대부분 훈련을 오후에 1번 했고, 새벽 운동이 있으면 2번 했다. 6시 정도에 훈련이 끝났다. 씻고, 저녁을 먹으면 7시가 넘어간다. 8시부터는 발표 시간이 있었다. 숙소에서 둥글게 앉아서 한 명 씩 훈련에서 잘한 점, 잘못한 점 등을 말했고, 앞으로 축구를 어떻게 해야한다는 등의 발표를 했다. 끝나면 9시가 다 됐고, 이때부터 10시까지 1시간은 무조건 공부를 해야 했다. 공부를 하기 싫으면 앉아서 책이라도 읽어야 했다. 공부 시간이 끝나면 TV를 잠깐 보고 모두 잠이 들었다. 모든 스케줄은 감독님과 코치님들이 수시로 감독했고, 우리들은 딴짓을 할 수 없었다." 

생생한 기억은 이어졌다.

"정확하게 기억하는 건 선수들이 일탈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없었다는 점이다. 모두가 눈에 들어오는 곳에 있었다. 이런 공간과 구조, 시스템에서 누구도 이탈할 수 없었다. 감독님이 엄했다. 어린 마음에 정말 무서웠다. 모든 선수들이 그랬다. 때문에 일탈 자체를 할 수 없었다. 학교 앞 문방구에도 나갈 수 없을 정도로 통제를 받았다."

'소원 수리'는 질서를 유지할 수 있는 핵심 장치였다.

"감독님이 갑자기 모이라고 한다. 그러면 우리는 다 알았다. 소원 수리 시간이다. 그 시간이 정해진 것이 아니다. 일주일에 2번, 3번 정도 있었다. 소원 수리에는 모든 잘못이 나왔다.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나왔다. 모두가 직접 당한 피해뿐 아니라 보고, 들었던 피해도 소원 수리에 적었다. 쓰지 않으면 안 됐다. 무조건 써야 했다. 욕만 해도 감독님에게 엄청 혼이 났다. 이로 인해 선배들도 행동을 조심했다."

A의 기억을 종합해보면 이렇다. 누구 하나 이탈할 수 없는 스케줄, 엄격한 감독 그리고 소원 수리까지. 만약 성폭력이 일어났다면 누군가는 보고, 듣고, 알았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성폭력을 당했다는 이들을 제외하고 함께 합숙했던 이들 중 그 누구도 기성용의 성폭력을 보거나, 듣거나, 알지 못했다는 점이다. 축구부 모두의 눈과 귀를 피해 이런 경악스러운 성폭력을 저지를 수 있는 가능성이 0%라 판단했다. 

A가 '확신'하는 이유다.  

"기성용의 성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다. 확신할 수 있다. 당시 시스템에서 일어날 수 없는 일이다. 본 사람이 한 명도 없다.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났는데 단 한 명도 본 사람이 없다는 게 말이 안 된다. 한 방에 20명 씩 생활했다. 이런 일에 대한 언급이라도, 비슷한 언질이라도 있거나, 한 번이라도 비슷한 뉘앙스를 들었다면 모르겠는데 그 어떤 것도 없었다."

그는 주변 동문들에게도 그때의 기억을 물었다.

"이 일이 터지고 동문들에게 연락을 돌려봤다. 다들 공통적으로 말하는 게 있었다. 억울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고, 폭로자들이 누구인지도 안다고. 기가 차고 화가 난다고 했다."

A의 용기는 진실로부터 나왔다. 

"잘못 증언을 하면 나도 큰일이 난다. 조용히 살아도 됐다. 기성용과 친분도 없다. 하지만 이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바로 잡을 건 잡아야 한다. 나만 그러는게 아니라 그때 함께 있던 사람들, 사실을 알고 있는 모두가 다 그렇게 생각한다. 나는 행동으로 옮겼다. 나는 일반인이다. 힘도 없고, 아는 사람도 없고, 아무 것도 없는 사람이다. 그래도 내가 이렇게 할 수 있는 건, 진실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