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멀티 어시스트, 토트넘은 연패 탈출

손흥민이 멀티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2연패에서 탈출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멀티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2연패에서 탈출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9)이 멀티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연패에서 탈출했다.
 

토트넘 번리전 4-0 대승

토트넘은 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부) 26라운드 홈경기 번리전에서 4-0으로 크게 이겼다. 토트넘은 리그 2연패에서 탈출했다. 토트넘은 승점 39로 8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특급 도우미'로 변신했다. 2도움으로 리그 7, 8호 도움(시즌 14, 15호 도움)을 달성했다. 공격포인트에선 시즌 33개(리그 13골, 시즌 18골)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토트넘은 이날 KBS(해리 케인, 개러스 베일, 손흥민)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베일은 2골(1도움), 케인은 1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 만에 손흥민의 크로스를 베일이 오른발로 밀어넣으며 선제골을 합작했다.  
 
첫 골이 터지자, 손흥민이 'K', 베일이 'W'를 만들어 보였다. 손흥민과 베일의 조국인 한국(Korea)과 웨일스(Wales)를 상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반 15분에는 베일의 롱패스를, 케인이 페널티박스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전반 31분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후반 10분 손흥민과 베일의 호흡이 다시 빛났다. 손흥민이 왼쪽 진영을 돌파 후 반대쪽 베일에게 노마크 찬스를 열어줬다. 베일은 왼발 슈팅으로 쐐기골을 넣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