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우치 소장 “얀센 1회용 코로나 백신도 기꺼이 맞을 것”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장.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이 얀센(존슨앤드존슨, J&J)의1회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도 기꺼이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2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NBC ‘미트 더 프레스’에서 미국인들에게 가능한 모든 코로나19 백신을 수용하라고 독려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3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이 모두 매우 훌륭하다”며 “사람들은 이 가운데 무엇이라도 접종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어떤 곳에 갔는데 그곳에서 접종할 수 있는 백신이 J&J의 백신이라고 하면 나는 그것을 접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FDA는 18세 이상 성인에 대한 J&J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J&J 백신은 미국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3번째 코로나19 백신이다. 미 보건당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다.  
 
J&J 백신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임상3상 자료에서 예방 효과가 평균 66%로 나타났다. 2회 접종이 요구되는 대부분의 백신과 달리 1회분만 접종해도 되고 초저온 배송이 필요 없다는 특징이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