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안철수로 단일화되면 사라진다고 하진 않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오세훈 예비 후보, 김 비대위원장, 나경원·조은희 예비후보. 국민의힘은 오는 2~3일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거쳐 4일 최종 당내 후보를 확정한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오세훈 예비 후보, 김 비대위원장, 나경원·조은희 예비후보. 국민의힘은 오는 2~3일 일반시민 여론조사를 거쳐 4일 최종 당내 후보를 확정한다. [뉴스1]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이번 주부터 야권 단일화가 본궤도에 오른다. 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 간의 제3지대 단일화 최종 승자가 발표된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맞섰을 때 누가 더 경쟁력이 있는가”라는 설문을 토대로 지난달 27~28일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재보선 전 사라질 수도” 발언 파문
“우리 당 후보 안 되는 것 상상못해”
안 “제1 야당만으론 이기기 힘들어”

국민의힘은 1일 마지막 합동 토론회를 치른 뒤, 2~3일 여론조사를 토대로 4일 최종 후보를 발표한다. 설문은 “4명 후보(호명은 무작위) 중 누구를 뽑는 게 좋다고 생각하십니까”로 결정됐다.
 
야권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단일화 향방도 관심거리다. 후보 등록일인 18일이 단일화 1차 마지노선으로 꼽힌다. 다만 토론회 횟수와 여론조사 문항, 역선택 방지 등을 두고 충돌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이 와중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4·7 재보선 전에 사라질 수도 있다”(지난달 24일 중앙일보 인터뷰)는 발언이 파문을 낳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위원장은 28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후보로 단일화된다고 해서 사라진다고 이야기한 적은 없다”며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후보가 안 된다는 걸 상상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문재인 정부의 지난 4년을 유권자들이 견제하고 심판하지 않으면 나라의 장래가 걱정스럽다는 게 다수 의견”이라며 “그 역할을 할 수 있는 정당이 어디냐는 걸 생각할 때, 유권자들은 어느 특정인을 놓고 판단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발언은 제1 야당 후보가 야권의 대표주자가 돼야 한다는 당위론과 자신이 이끄는 당이 서울시장 후보를 못 내는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는 절박함이 담겨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 나름의 배수진이자 선거 이후를 고려해 퇴로를 열었다는 해석도 나온다.
 
반면에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노량진 재개발 추진 지역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발언은) 본인의 정당 위주로 먼저 말씀하시는 게 당연하다고 본다”면서도 “제1 야당만으로 이기기 힘든 선거다. 모두 다 힘을 모아야만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이라고 맞받았다.
 
한편 국민의힘 일각에선 안 대표가 최종 야권 단일후보가 될 경우, 국민의힘으로 입당하거나 당 대 당 통합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안 대표의 단일후보 선출을 전제로 “우리 당에 들어와 기호 2번을 달고 나가는 게 승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권호·김기정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