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경제대국 한국 청소년 굶는 설움 안 돼, 급식비 7000원"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OECD 가입국에 세계 10대 경제 대국인 대한민국에서 사랑스러운 청소년들이 먹는 문제로 서러움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청소년 급식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내놓았다.  

 
이 지사는 이날 페북을 통해 음식과 관련된 자신의 어린 시절 추억을 소개한 뒤 "사는 동안 먹은 것만큼 중요한 것이 없고, 먹을 것이 부족할 때 설움이 크고, 자식에게 먹을 걸 제때 제대로 못 먹이는 부모 마음이 가장 아프다"며 "성남 시정을 할 때도 경기 도정을 할 때도 모두가 먹는 것만큼은 서럽지 않게 하려고 애썼다"며 자신이 펼친 정책을 소개했다.  
 
그는 "경기도는 청소년 7만5664명에게 조식·중식·석식을 구매할 수 있도록 863억원의 급식카드를 지원 중이다. 그런데 대다수가 편의점에서 삼각김밥이나 컵라면으로 때운다는 말을 듣고 이들이 당당하게 낙인감 없이 배부르게 먹도록 세심하게 고쳤다"고 밝혔다.  
 
그는 "지원급식비 1식 4500원이 작아 6000원으로 올렸고 다시 7000원으로 올리는 절차를 진행 중이다. 8000원이던 1회 사용 한도도 1만2000원으로 올려 지원금을 모아 먹고 싶은 것을 골라 먹을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또 사용처를 확대하고 일반 체크처럼 디자인하는 등 세심한 배려를 했다고 알렸다.  
 
이 밖에도 이 지사는 진달래꽃을 꺾어 먹고, 콩서리를 하고, 얼음을 깨 개구리를 잡아먹던 일과, 공장에서 일할 때 먹고 싶었던 간식거리 호떡 등 음식과 관련한 자신의 추억도 소개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