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후 6시까지 코로나 확진자 312명…내일 400명 안팎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월 마지막날인 28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2021.02.2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2월 마지막날인 28일 대전의 한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방문한 시민들을 분주히 검사하고 있다.김성태/2021.02.28.

28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12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55명보다 57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3명(81.1%), 비수도권이 59명(18.9%)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45명, 서울 91명, 인천 17명, 부산 16명, 경북 12명, 대구 9명, 충북 8명, 전북·경남 각 4명, 강원 3명, 울산·광주·충남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세종·전남·제주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3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4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27일엔 오후 6시 이후 101명 늘어 356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달 22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332명→356명→440명→395명→390명→415명→356명을 기록했다. 이 기간 300명대가 5번, 400명대가 2번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25일(약 395명) 이후 계속 거리두기 2단계 범위(전국 300명 초과)를 유지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 개학을 앞두고 여전히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