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라이벌 SK 꺾고 6강 PO 희망 키워

삼성 화이트가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삼성은 화이트를 앞세워 라이벌 SK를 이겼다. [사진 KBL]

삼성 화이트가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삼성은 화이트를 앞세워 라이벌 SK를 이겼다. [사진 KBL]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라이벌 서울 SK를 꺾고 6강 플레이오프 희망을 키웠다. 
 

삼성 화이트 19득점 SK 압도

삼성은 28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 훔경기 SK전에서 87-69로 이겼다. 전날 원주 DB를 꺾은 삼성은 주말 2연전에서 모두 승리했다. 
 
7위 삼성은 19승 22패로 공동 5위 팀들과 2경기 차를 유지했다. 다음 달 2일 공동 5위 팀 중 하나인 부산 kt전에서 이기면 6강 마지노선인 6위와 승차를 1경기까지 좁힐 수 있다.
 
삼성은 화이트가 19득점, 김현수 18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리바운드 싸움에서 SK에 36-27로 앞섰다. SK는 미네라스(22득점)와 김선형(15득점)이 분전했다. 하지만 승부는 뒤집지 못했다. SK(16승 24패)는 최근 4연패를 당했다. 삼성과 맞대결에서도 4연패에 빠졌다. SK는 6강행 확률이 낮아졌다. 
 
한편 이날 경기는 '클래식 매치'로 열렸다. 서울을 연고로 하는 두 팀은 이날 삼성이 실업 농구대잔치 삼성전자 시절의 유니폼을 착용했다. SK 역시 우승을 차지했던 1999~20시즌 유니폼을 입었다. 부산에서는 kt가 인천 전자랜드에 83-78로 역전승, 전자랜드와 함께 공동 5위(21승 20패)가 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