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충분하다더니···" K주사기로 1병에 2명 더 접종?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뉴스1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을지로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원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 받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청이 국내에서 사용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바이알(vial·주사용 유리 용기)당 접종 인원을 현장에서 1~2명 늘릴 수 있도록 허용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무리하게 접종인원수를 늘려선 안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면서다.
 
당국의 지침은 화이자 백신의 경우 1병당 접종인원을 6명에서 7명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10명에서 11~12명까지 늘려도 된다는 취지다.
 

AZ 10→12명, 화이자 6명→7명

28일 질병관리청 등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이 같은 내용의 ‘예방접종 실시방법’을 전국 접종 현장에 배부했다. 추진단은 공문에서 “최소잔여형멸균(Low Dead Space‧LDS) 주사기 사용 시 1바이알당 접종 권고 인원수에 대한 접종 이후 잔여량이 남게 되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폐기량을 없애거나 줄이기 위해서”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다만, 잔여량 접종이 의무사항은 아니다.
 

"K-주사기 덕에 추가 접종"

최소잔여형 주사기는 버려지는 백신을 최소화하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한 특수 주사기다. 보건당국은 국내 제조사들로부터 납품 또는 기부받아 지금까지 67만개의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접종기관에 보급했다.
코로나 백신 1병 당 접종인원 늘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 백신 1병 당 접종인원 늘어.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여권을 중심으로 최소잔여형 주사기를 이른바 ‘K-주사기’라고 부르며 긍정적인 평이 쏟아진다.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은 27일 SNS를 통해 “특수 주사기와 의료진의 높은 실력이 결합돼 1바이알당 1~2명을 추가 접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언론 인터뷰에서 “K-주사기는 5명이 맞을 거를 6명이, 100만명이 맞으면 120만명이 맞는 그런 주사기”라고 했다.
 

현장선 "백신 충분하다면서 굳이"

그러나 현장의 전문가들 일부는 우려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한 바이알에서 여러 번 뽑아서 주사한다고 하면 당연히 주사로 인한 감염 위험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화이자 기준 7번째 분량은 부정확할 수 있고 주사자가 정확히 주사하기도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량을 충분히 확보했다고 하는데 굳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다. 국내 상황은 급하게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유럽이나 미국과는 다르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읭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접종실에서 화이자 백신이 상온에 해동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읭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접종실에서 화이자 백신이 상온에 해동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하루 접종 인원을 정해 시간을 조율하고 있는 일선 보건소에서도 혼란이 커질 수 있다. 지자체별 보건소는 요양시설 관계자를 10명 단위로 시간을 잡고 접종을 하고 있다. 수도권 보건소에 근무하는 한 공중보건의는 “일일 접종 인원을 10의 배수로 미리 정해놓고 부르기 때문에 바이알당 접종 인원을 1~2명 늘리는 게 의미 없다”며 “애초 교육을 1바이알당 10명으로 교육받았기 때문에 이를 고정적으로 11, 12명 맞추도록 하는 것도 어렵다”고 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