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서에게 "나이든 남자와 잔 적 있냐"…쿠오모 '미투' 추락

뉴욕주지사만 3선을 지낸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최근 코로나19 요양원 사망자 통계 조작 의혹에 이어 성희롱과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AFP=연합뉴스]

뉴욕주지사만 3선을 지낸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최근 코로나19 요양원 사망자 통계 조작 의혹에 이어 성희롱과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AF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의 차기 대권주자로도 꼽히던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63)에 대한 연이은 ‘미투’ 폭로가 나오고 있다. 최근 쿠모오의 전직 보좌관이 쿠오모가 강제로 키스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한 데 이어 이번엔 전직 비서가 쿠오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힌 것이다.
 

쿠오모, 전 보좌관 이어 전 비서 잇달아 폭로
"나이든 남자와 자본 적 있냐" 등 사적 질문

뉴욕타임스(NYT)는 27일(현지시간) 쿠오모 주지사의 전직 비서 샬럿 베넷(25)의 폭로를 보도했다. 베넷은 NYT에 뉴욕이 코로나19로 한창 위기를 겪고 있던 지난해 봄 쿠오모 주지사가 나이 든 남자와 관계를 한 적이 있는지 질문하는 등 그로부터 추파성 성희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베넷은 2019년 쿠오모 집행부에 합류해 지난해 11월까지 비서와 보건정책 고문 등을 지냈다. NYT는 베넷의 주장과 함께 이 사건이 있었을 당시 베넷이 그의 주변 지인들과 부모님들에게 나눴던 문자 메시지 등을 검증해 보도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전직 비서인 샬럿 베넷이 27일 뉴욕타임스를 통해 쿠오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NYT 인터뷰 사진]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의 전직 비서인 샬럿 베넷이 27일 뉴욕타임스를 통해 쿠오모에게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NYT 인터뷰 사진]

 
보도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 6월 5일 주의사당 주지사 사무실에 베넷과 다른 보좌관들을 불러 타이핑 업무를 지시했다. 이후 다른 보좌관이 떠나고 베넷과 단 둘이 남게 되자, 쿠오모는 베넷에게 녹음을 꺼달라고 요청했고, 성희롱이 시작됐다.
 
쿠오모는 베넷에게 현재 만나는 사람이 있는지, 한 번에 한 사람과만 연애하는지 등 사적인 질문을 던졌다. 그러다 나이 차이가 연애 관계에 있어 특별함을 가져다준다고 생각하는지 묻더니 나이 든 남자들과 자본 적이 있는지 질문했다고 베넷은 주장했다.
 
이어 베넷은 쿠오모 주지사가 “나는 (관계에 있어서) 22살 이상으론 누구나 괜찮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베넷은 쿠오모 주지사의 이런 발언이 성관계를 맺자는 추파로 느껴졌냐는 NYT의 질문에 “절대적으로 그런 느낌이었다”고 답했다.
 
특히 베넷에 따르면 쿠오모는 베넷에게 2019년 그의 전 여자친구 샌드라 리와 헤어지고 외롭다고 호소하며 “알바니 지역에서 여자친구를 만들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 당시 베넷은 뉴욕주의 알바니 지역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일하고 있었다.
 
베넷은 NYT에 쿠오모가 신체적 접촉을 하지는 않았지만 “주지사가 나와 자고 싶어한다는 것을 인지하고 너무 끔찍하게 불편하고 두려웠다”며 “어떻게든 여기서 빠져나오고 싶었고, 일은 그만둘 결심을 했다”고 말했다.
 
베넷은 성희롱을 당하고 5일 후 질 드로지에 비서실장에게 이를 알렸고 곧 보건정책 고문직으로 자리를 옮겼다. 그는 옮긴 자리가 만족스럽고 커리어를 지속하고 싶어서 더는 문제 삼지 않았다고 NYT에 전했다.
 
하지만 그 당시 일이 계속 떠올라 결국 지난해 가을 뉴욕주 집행부를 떠나게 됐다고 덧붙였다.
 
베넷은 지난 2019년 초 처음으로 쿠오모 집행부에 합류했다. 2019년 중반에 쿠오모 주지사의 면접을 거쳐 비서로 승진했고, 이때부터 쿠오모와 친밀한 사이가 됐다고 베넷은 밝혔다.
 
쿠오모는 베넷 성희롱 의혹에 대한 NYT의 질문에 “멘토로서 행동했다고 생각하며 부적절하게 행동하려는 의도는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베넷에게 사적인 질문을 한 것은 부인하지 않으면서도 “추파를 던진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NYT는 쿠오모 주지사가 이번 문제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요청한 상태라며 판단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올해 들어 두번째... 사퇴 목소리도

 
쿠오모 주지사에 대한 미투 폭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24일 전 보좌관인 린지 보일런은 쿠오모 주지사가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성희롱과 성추행을 했다고 폭로했다. 2018년까지 뉴욕주 경제개발부 부장관을 역임한 보일런은 지난해 12월 트위터에 쿠오모가 성추행을 했다는 사실을 처음 밝혔다.
 
쿠오모 주지사의 경제개발 특별보좌관 등을 역임한 린지 보일런은 지난해 12월과 지난 2월 24일 쿠오모 주지사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보일런 트위터 갈무리]

쿠오모 주지사의 경제개발 특별보좌관 등을 역임한 린지 보일런은 지난해 12월과 지난 2월 24일 쿠오모 주지사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보일런 트위터 갈무리]

 
당시 쿠오모는 “나는 여성들이 당당하게 나서서 의견을 말하고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믿으며, 이런 권리를 위해 싸워 온 사람”이라면서도 “하지만 이 폭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트윗 내용을 반박했다. 이에 지난 24일 보일런은 자신이 겪은 피해 사실을 추가로 공개한 것이다.
 
보일런에 이어 베넷의 폭로가 이어지며 민주당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특히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민주당 내에서도 쿠오모 의혹 조사에 대한 독립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뉴욕주 법무장관이 개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뉴욕주 상원의원인 민주당 소속 알레산드라 비악기는 27일 쿠오모를 겨냥해 “당신은 괴물이고 이제 가야할 때”라고 비판했다. 쿠오모의 사퇴를 요구하는 민주당 의원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NYT는 “뉴욕 주지사 3선의 쿠오모는 이 두건의 성희롱 폭로 외에도 최근 요양시설의 코로나19 사망자 조작 등을 두고 상당한 정치적 파장을 겪고 있다”고 논평했다. 쿠오모는 최근 요양원의 코로나19 사망자 통계를 고의로 축소 집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고, 이를 일부 시인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