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우리당 후보 단일화 승리, 제3지대 사람 상상 못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국민의힘 후보가 단일후보가 안 된다는 것을 상상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간담회를 마친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 당 후보가 당연히 단일후보가 돼서 보궐선거를 마칠 수 있다는 게 내 기본적인 소신”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가 되지 못하는 상황에 대해선 “제3지대 어떤 사람이 후보가 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서울시장을 뽑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안건이 그 역할(정권 심판)을 할 수 있는 정당이 어느 정당이겠느냐지, 특정인을 놓고 유권자들이 판단한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문재인 정권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하면서 “국민의힘 후보가 반드시 야권 단일화를 이룩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만 정권 견제라는 국민들의 뜻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오세훈 예비후보, 김 위원장, 나경원·조은희 예비후보.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울시장 예비후보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오세훈 예비후보, 김 위원장, 나경원·조은희 예비후보.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