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진영 게인브릿지 우승경쟁, 소렌스탐은 최하위로 밀려

고진영. [AFP=연합뉴스]

고진영. [AFP=연합뉴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이 2개 대회 연속 우승 기회를 잡았다. 고진영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레이크 노나 골프장에서 벌어진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게인브릿지 LPGA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에 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중간합계 10언더파가 됐다. 
 
전날 공동 16위였던 고진영은 13계단을 뛰어올라 선두에 3타 차 공동 3위가 됐다. 넬리코다(미국)가 13언더파 선두이고, 패티 타바타나킷(태국)이 12언더파 2위, 리디아 고(뉴질랜드), 엔젤 인(미국)이 고진영과 함께 공동 3위다.  
 
고진영은 자신이 마지막 출전한 지난해 최종전 CME그룹 투어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바 있다. 고진영이 우승하면 2개 대회 연속 우승이 된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고진영은 “캐디와 오늘 성적을 두고 내기한 것과 쇼트 게임 코치에게 퍼트 자세를 교정받은 것이 도움됐다”며 “퍼팅 스트로크 할 때 팔과 몸의 연결 자세를 바꿔 후반에 버디 5개를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선두인 코다가 우승하면 자매 연속 대회 우승을 기록하게 된다. 그의 언니 제시카 코다는 시즌 개막전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챔피언스에서 우승했다. LPGA 투어에서 자매 우승은 한 번 있었다. 2000년 3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웰치스 서클K 챔피언십에서, 일주일 뒤 동생 샬롯타 소렌스탐이스탠더드 레지스터 핑에서 정상에 올랐다.
 
최운정은 9언더파 공동 6위, 전인지는 8언더파 공동 8위다.
 
13년 만에 출전한 공식 대회에서 컷을 통과한 안니카 소렌스탐은 3라운드 7타를 잃어 컷통과 선수 중 최하위인 9오버파 72위로 밀렸다.
 
성호준 골프전문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