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훈처, 친일귀속재산 148필지 매각…독립유공자와 후손 위해 사용

세종정부청사 국가보훈처. 연합뉴스

세종정부청사 국가보훈처. 연합뉴스

 
국가보훈처가 3·1절 102주년을 맞아 친일귀속재산(토지) 148필지의 우선 매각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보훈처는 이날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적극적으로 매각해 독립유공자와 그 후손의 공훈 선양과 생활 안정을 위해 사용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매각 대상은 현재 보훈처가 관리하는 친일귀속재산 855필지(6337㎡·공시지가 421억원) 가운데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토지 148필지다. 
 
토지 목록은 매수 희망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언론사에 광고로 게재할 예정이다. 또 향후 드론을 활용한 토지 소개 영상도 제작해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2005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산위원회 활동이나 국가 소송 등을 통해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은 총 1297필지(867만9581㎡·공시지가 853억원)에 달한다.
 
보훈처는 이중 2008년부터 2020년까지 698억원 어치를 매각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에 보탰다. 여전히 855필지에 달하는 토지를 관리하고 있는 셈이다. 대부분 임야이거나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이어서 개발 가치가 낮아 매각에 어렵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이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의 주요 재원인 친일귀속재산 매각에 더욱 매진해 독립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