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성, 자택서 극단선택 시도…"병원 이송, 생명 지장 없어"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연합뉴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 30분께 경기 용인시 상현동 자택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채 발견돼 119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김씨는 의식이 있던 상태로,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아내와 이혼한 김씨는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아들의 양육비 문제를 놓고 심한 갈등을 빚어왔다.  
 
최근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빙상장이 문을 닫아 경제 사정이 나쁘니, (양육비)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는 내용의 글을 전처에게 보내기도 하는 등  의혹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