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담합’ 한진정보통신 상대 6억원대 과징금 소송 승소

대법원 청사. 뉴스1

대법원 청사. 뉴스1

공정거래위원와 한진정보통신과의 담합 과징금 소송에서 대법원이 공정위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3부(주심 이동원 대법관)는 한진정보통신이 공정위를 상대로 낸 과징금 납부 명령 취소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 패소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8일 밝혔다. 
 
한진정보통신은 국토지리정보원이 발주한 입찰에서 다른 업체와 3차례 가격 등을 담합한 혐의로 공정위로부터 6억 20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이에 한진정보통신은 1·2차 담합 행위는 과징금을 처분할 수 있는 '법 위반 행위 종료일로부터 5년'의 시효가 지나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1·2차 담합 행위가 끝난 시점은 각각 2010년 2월 11일, 2011년 3월 17일이었지만 과징금이 부과된 것은 7∼8년 뒤인 2018년 5월이었다. 공정위 측은 법이 개정되면서 과징금 처분시효 기준이 바뀌었다며 법 개정 이전의 담합이라고 해도 새 기준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2012년 6월 법 개정으로 과징금 처분시효는 '법 위반 행위에 대한 조사 개시일로부터 5년' 또는 '공정위가 조사를 개시하지 않았으면 위반 행위 종료일로부터 7년'으로 이전보다 늘어난바 있다. 서울고법은 한진정보통신의 주장을 받아들여 6억2000만원의 과징금 중 4억6000만원은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2심 판결을 뒤집고 공정위 측의 손을 들었다. 1·2차 담합에도 새 기준인 '공정위 조사 개시 이후 5년'의 처분 시효를 적용할 수 있다고 해석한 것이다. 재판부는 1·2차 담합에 대한 공정위 조사가 2016년 6월 22일 개시된 만큼 과징금 처분은 2021년 6월까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처분시효 기준 개정 전에 위반행위가 끝났더라도 개정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헌법상 법률 소급원칙에 반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