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지난해 수출 7위, 교역 9위 유지…코로나19에도 선방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우리나라가 세계 수출 7위, 교역 9위 자리를 유지했다.
 
28일 세계무역기구(WTO)의 ‘2020년 세계 주요국 교역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은 5124억 달러를 수출해 세계에서 7번째로 수출을 많이 했다. 순위는 전년과 동일하다. 한국이 전 세계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로 집계됐다. 전년 2.9%로 11년 만에 3%대를 하회했으나 1년 만에 다시 3%대를 회복했다.
자료: WTO

자료: WTO

지난해 순위는 1위 중국(2조5911억 달러, 15.8%), 2위는 미국(1조4316억 달러, 8.8%), 3위는 독일(1조3800억 달러, 8.4%) 순이다.
 
수출액 5000억 달러 이상을 달성한 국가 수는 2019년 9개(한국 포함)에서 2020년 7개(한국 포함)로 줄었다. 같은 기간 교역액 1조 달러를 달성한 국가 수도 10개(한국 포함)에서 8개(한국 미포함)로 감소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세계 교역이 줄어든 여파다. 
 
한국의 교역 순위(수출+수입)는 9위로 전년과 같았다. 지난해 전 세계 교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로 역대 최고치인 2011년과 같았다.  
 
한국의 2020년 연간 수출 증감률은 -5.5%로 주요국 가운데 4번째로 양호했다. 1위는 중국(3.7%)이 차지했고 홍콩(2.6%), 네덜란드(-4.8%) 순이었다. 10대 수출 대국의 상품수출액(홍콩 포함)은 총 9조1837억달러로 전년보다 5.1% 감소했다.
 
한국의 지난해 수출이 선전한 것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반도체와 자동차 등 주력 품목을 중심으로 수출이 회복 흐름을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주요국 경기 회복 등에 따라 글로벌 교역이 개선되면서 반도체, 전기차 등 신산업을 중심으로 개선 흐름이 지속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