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물 10여채 흔적도 없어졌다…바이든 첫 보복공격 위성사진

미국의 공습 이후 위성사진. 26일(현지시간) 공개된 유인 위성사진은 최근 시리아 동부 국경지대에서 벌어진 소규모 건물 공습의 여파를 보여준다. AFP=연합뉴스

미국의 공습 이후 위성사진. 26일(현지시간) 공개된 유인 위성사진은 최근 시리아 동부 국경지대에서 벌어진 소규모 건물 공습의 여파를 보여준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첫 군사적 행동으로 시리아 내 친(親)이란 민병대 시설이 초토화된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이는 지난 15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에 있는 미군 기지에 대한 로켓포 공격으로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한 대응이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이 받아 공개한 위성사진을 보면 공습 이전 넓은 벌판에 10여 개의 건물이 모여 있는 모습이 보인다. 그러나 공습 이후 찍힌 위성 사진을 보면 대부분의 건물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폭격에 따른 잔해와 연기 등이 주변에 어지럽게 널린 모습도 눈에 띈다.
 
공습은 시리아 동부지역에 있는 카타이브 헤즈볼라 등 친이란 민병대의 시설이 타깃으로, 지난 25일 이뤄졌다.  
 
미 국방부는 F-15E 2대로 정밀유도 미사일 7발을 동원했으며 11개 시설이 파괴됐다고 설명했다.
 
사상자는 구체적으로 파악되고 있지 않았다. 일부 매체는 17∼22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앞서 15일 미군 기지 공격으로 연합군과 함께 일하던 필리핀 국적의 하도급 업자 1명이 사망했다. 또 루이지애나주 방위군 1명과 미국 국적 하도급 업자 4명이 다쳤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공격 직후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오늘 이른 저녁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가 사용하는 시리아 동부의 기반시설에 공습을 했다”며 “이번 공습을 통해 카타이브 헤즈볼라와 카타이브 세이이드 알 슈하다 등 다수의 이란 지원 민병대가 사용하던 국경 인근의 시설 여러 곳이 파괴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인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라고 강조했다.  
미 공습 이전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미 공습 이전 위성사진. 로이터=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