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신 접종 첫 주말인 27일, 오후 6시까지 255명…어제보다 44명↓

27일 서울 중구 서울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의 검체를 체취하고 있다. 뉴시스

27일 서울 중구 서울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시민들의 검체를 체취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틀째인 27일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55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299명보다 44명 적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07명(81.2%), 비수도권이 48명(18.8%)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10명, 경기 85명, 인천 12명, 광주 9명, 전북·충북 각 6명, 부산·대구 각 5명, 울산·충남 각 4명, 경북 3명, 경남·강원 각 2명, 세종·제주 각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대전·전남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신규 확진자 수는 최근 일주일째 300∼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일별로 보면 416명(21일)→332명(22일)→356명(23일)→440명(24일)→396명(25일)→406명(26일)→415명(27일)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4명꼴로 나왔다.
 
뚜렷한 증가세도 감소세도 없는 정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다음 주 개학을 앞두고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지속해서 발생하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