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다른 주사보다 안 아팠어요"



[앵커]



오늘(27일)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는 코로나 병동에서 일하는 '미화원'이었습니다. 이 분을 시작으로, 1년 넘도록 자신이 감염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을 안고, 실제로 감염되면서까지, 코로나와 사투를 벌여온 분들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지켜보는 우리의 마음도 남달랐는데요. 백신을 맞은 의료진은 "든든한 마음으로 코로나가 끝날 때까지 환자들을 잘 간호하겠다"는 각오를 전했습니다.



오늘 백신 맞은 분들은, 서준석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긴장된 표정으로 앉습니다.



주사를 맞습니다.



접종이 끝나자 조심스럽게 살펴봅니다.



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인 정미경 씨 입니다.



[정미경/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 오히려 (다른 주사보다) 더 안 아팠어요. 근육주사보다 안 아팠어요.]



현장을 찾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는 그동안 불안했다고 털어놨습니다.



[정미경/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 환자 지나갈 때마다 깜짝깜짝 놀랐어요. (혹시라도 주저하시는 분들에게…) 다 맞아야 한다고 생각이 들어요. 맞고 나니깐 마음이 편해지고…]



백신 때문에 상황이 좋아지면 여행을 가고 싶다고도 했습니다.



[정미경/화이자 백신 1호 접종자 : 마스크를 꼭 벗고 싶습니다. 해외여행도 가고 싶습니다.]



정씨의 동료와 의료진도 오늘 화이자 백신을 맞습니다.



모두 최전선에서 코로나와 싸우던 사람들 입니다.



지칠 때마다 우리가 무너지면 안된다고 서로를 격려했습니다.



오늘 백신을 맞고서는 마음이 한결 편해졌습니다.



[조안나/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 맞고 나서 더 든든하달까요. 든든한 마음으로 코로나 종식되는 날까지 최선을 다해서 중환자 간호하겠습니다.]



먼저 맞았으니 그 만큼 더 열심히 환자를 돌보겠다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JTBC 핫클릭

'코로나 전쟁' 반격이 시작됐다…전국서 희망의 '한 방' '화이자 백신'도 접종…수도권 의료진 300명 첫 대상 1명이라도 더 맞게…'K-주사기'로 백신 끌어모은다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