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력 의혹 정면돌파한 기성용 "증거 있으면 빨리 내놔라"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 프로축구연맹]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 프로축구연맹]

 
초등학생 시절 동급생 성폭력 의혹을 받는 기성용(32·FC 서울)이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김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전북의 하나원큐K리그1 2021 공식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을 자처해 약 30분 동안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은 앞서 관련 의혹이 불거졌을 때 SNS나 소속 에이전트를 통해 입장을 밝혔지만 직접 인터뷰에 응한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4일 나온 폭로였다. 지난 2000년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6학년이었던 가해자 A와 B가 5학년이던 피해자 C와 D를 불러 구강성교를 강요하는 등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변호사를 통해 관련 폭로가 나왔는데 내용상 A가 기성용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기자회견에서 기성용은 "나와는 무관한 일이다. 절대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며 "모든 주장에 대해 인정할 수 없다.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 왜 딴소리를 하면서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성용 측에서 회유와 협박을 했다는 C와 D의 주장에 대해서도 "난 회유한 적이 없다. 증거가 있으면 (C와 D 측에서) 내보이면 된다. 당시 상황을 증언해줄 사람이 많다. 앞으로 자비란 없다. 법적으로 모든 조처를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한편 기성용을 이날 열린 개막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36분 교체됐다. 서울은 전북에 0-2로 패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