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이재명, 친문 물갈이"…김남국 "갈라치기 그만" 발끈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친문 물갈이할 사람" "여권의 공포" 등으로 묘사하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반박했다.
 
김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이같은 주장을 한 진 전 교수를 언급하며 "만물박사 진중권 선생께서 이재명 지사님을 걱정해주시니 민주당의 일원으로 고맙기는 하다"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하지만 '갈라치기'는 이제 그만하셨으면 좋겠다"며 "민주당은 언제나 원팀으로 잘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잘해나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최근 시사저널TV '시사끝짱'과 인터뷰에서 이 지사에 대해 "언제든 친문을 물갈이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렇기에 여권은 이 지사에게 공포감을 느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의 높은 차기 대권 경쟁력과 관련해 진 전 교수는 "여권이 (지지율) 1위 주자인 이 지사를 견제하는 수준을 넘어 왕따 시키고 배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여권이 이 지사를 괴롭혔던 전적이 있기에 이 지사 지지세가 오를수록 긴장할 수밖에 없다"고 평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