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력 의혹 정면 돌파···기성용, K리그 개막전 선발 나선다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 프로축구연맹]

FC서울 미드필더 기성용. [사진 프로축구연맹]

 
초등학생 시절 동급생 성폭력 의혹을 받는 기성용(FC 서울)이 시즌 개막전에 정상적으로 출전한다.
 
박진섭 FC 서울 감독은 27일 오후 2시에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 2021 공식 개막전 전북 현대전 출전 선수(11명) 명단에 기성용을 포함했다. 기성용은 최근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동급생 2명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폭로가 터져 구설에 휩싸였다.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한 기성용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혀 진실게임 양상으로 내용이 흘러가게 됐다.
 
박진섭 감독은 최전방 원톱에 박주영을 세웠고 기성용과 팔로세비치·나상호·조영욱·오스마르를 선발로 확정했다. 포백 라인은 고광민·김원균·황현수·윤종규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고 골문은 양한빈이 지킨다.
 
한편 디펜딩챔피언 전북은 구스타보·김보경·한교원·류재문·최영준·이성윤·이주용·김민혁·홍정호·이용·송범근이 선발 출전한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