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첫 10명분으로 12명 맞춘다, 백신 기록 세운 'K주사기'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 뉴스1

질병관리청이 국내에서 사용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병(1바이알)당 접종 인원을 현장에서 1~2명 늘릴 수 있도록 했다.

 
국내 업체 개발 ‘최소 주사 잔량(LDS)’ 기술을 적용한 주사기를 활용할 경우 화이자 백신은 1병당 접종 인원이 6명에서 7명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1병당 10명에서 11~12명으로 늘려도 된다는 지침이다.

 
백신 1병당 접종 인원수를 늘리는 것은 세계 첫 사례로 알려졌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7일 이같은 내용의 ‘예방접종 실시방법’을 전국 접종 현장에 배부했다.

 
공문에서는 최소 잔여형 멸균 주사기 사용 시1바이알당 접종 권고 인원수에 대한 접종 이후 잔여량이 남게 되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고 했다. 최소 잔여형 주사기는 국내 업체인 두원메디텍과 신아양행이 질병청에 납품했고, 풍림파마텍은 미국 수출을 앞두고 우리 정부에 주사기를 기부했다.

 
앞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이날 화이자 백신 접종을 참관하러 온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주사기도 좋고, 간호사 기술도 워낙 괜찮아서 더 이상의 결과가 나올 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전에 제대로 해보면 검증해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동결된 화이자 백신이 해동되면 0.45cc 정도가 있고, 여기에 1.8cc의 생리식염수를 섞으면 총량이 2.2cc가 되는데 1회 접종 용량을 0.3cc로 하면 7인분이 나온다”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