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번'만 맞으면 되는 얀센 백신...식약처, 허가심사 착수

글로벌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일러스트. 로이터=연합뉴스

글로벌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의 일러스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얀센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코드명 Ad26.COV2S)이 국내 허가 절차를 밟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얀센이 백신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일반 콜드체인으로 유통 가능
식약처, 품질·임상 등 자료 살필 예정

 
식약처에 따르면 얀센 백신은 현재 국내에서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백신과 달리 1회만 맞으면 된다. 유통·보관도 장점이다. 영하 70도 수준의 초저온 유통시설이 필요하지 않다. 영상 2~8도의 일반 콜드체인이면 충분하다. 영하 20도에서는 2년간 보관할 수 있다. 다만 임상시험에서 예방효과는 66~85%로 나타났다. 화이자·모더나 백신(95%)보다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한국 정부는 얀센사와 600만명분 구매계약을 맺은 상태다. 오는 4월부터 물량이 순차적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코로나19 첫 확진부터 백신 접종까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코로나19 첫 확진부터 백신 접종까지.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식약처의 품목허가는 신약의 안전성·효과성 등을 확인하는 절차다. 접수부터 예비심사→심사→외부전문가 자문→최종허가→국가출하 승인까지 크게 6단계로 이뤄져 있다. 40일이 채 걸리지 않는다. 전문가 자문은 다시 3중의 자문과정을 거친다. 안전성‧효과성 검증 자문단을 시작으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최종점검위원회의다. 화이자의 경우 현재 최종점검위를 앞두고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얀센사로부터 제출된 품질·비임상·임상 등 자료를 면밀하게 검토해 제품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는 26일(현지시간) 얀센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한 바 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