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택 구금됐던 아웅산 수치 옮겨졌다···"이제 행방 알 수 없어"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이터=연합뉴스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이터=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후 자택에서 구금돼왔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모처로 옮겨졌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26일 미얀마 현지 언론인 미얀마 나우는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수치 고문이 6일 전 수도 네피도의 자택에서 모처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 발생 아침 수치 고문의 집을 기습해 그와 핵심 인사들을 구금했다. 이후 그는 네피도 소재 자택에서 구금돼왔다.
 
그런데 이 소식통은 “우리는 수치 고문이 현재 어디에 구금돼 있는지 모른다”고 밝혔다.
 
다른 NLD 고위 관계자도 수치 고문의 구금 장소가 기존 네피도 자택에서 다른 곳으로 변경됐음을 확인해줬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아울러 소식통은 군정은 또 최근 네피도 소재 원예 훈련 아카데미를 수색해 일부 물품을 압수했다고 전했다. 이 아카데미는 수치 고문이 설립한 자선단체의 일환이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그는 여기에 박물관을 설립할 계획을 세우고 지난 30년간 받은 상 등 개인 소장품을 옮겨놓았다. 그는 노벨 평화상 수상자이자 미얀마 민주화 투쟁의 상징으로 국제적인 상을 받아왔다.
 

수치 고문은 다음달 1일 두 건의 기소에 대해 화상 재판을 받을 예정이었다. 그는 불법 수입된 워키토키를 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위반)와 작년 총선 유세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모인 집회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조치를 위반한 혐의(자연재해관리법 위반)로 각각 기소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