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태섭 "특수부 키우려는 조국과 싸워" 조국 "선거에 '조국 호출'"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금태섭 전 의원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수사권 박탈과 관련해 과거 기억을 둘러싸고 설전을 벌였다. 금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수사-기소권 분리 법안에 대해 “사심이 깃든 입법”이라고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말 안 듣는 기관에서 권한을 빼앗아 말 잘 들을 것 같은 기관으로 옮기고 있다”며 “검찰이 직접 수사를 못 하게 하면 경찰에 대한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 검찰의 권한남용보다 경찰의 권한남용이 평범한 시민에게는 훨씬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은 “원래는 검찰의 특수부 유지가 문재인 정부 정책이었다. 질적으로나 양적으로나 역대 어느 정권보다 검찰 특수부를 키웠다”며 “아무리 반대해도 말이 안 먹혔다. 이 문제로 조국 전 민정수석과 소리를 지르며 싸우던 기억이 선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검찰이 자기편이라고 여겼으니 꿈쩍도 안 했다. 그러다 갑자기 조국 사태 이후로 180도 달라졌다. 세상에 이게 말이 되나. 이게 무슨 개혁이냐”고 반문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에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민정수석 시절 금 전 의원과 논쟁을 한 건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를 위해 우원식 원내대표 등과 함께 같이 만났을 때로 기억한다”며 “이 때 논쟁을 한 건 사실이나 소리 지르며 싸움을 벌인 적은 없다. 다른 자리의 만남에서도 마찬가지였다”고 반박했다.
 
조 전 장관은 “이 만남의 이유는 여당 법사위원인 금 전 의원이 공수처를 강하게 반대하고 있었기 때문”이라며 “나는 공수처는 대선 핵심공약이자 민주당 당론이므로 최우선으로 반드시 제정되어야 함을 강조했지만 금 의원은 공수처 절대반대 입장을 고수했고, 이를 전제로 검경수사권 조정안도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누차 말했지만 이 조정안은 당시 법무, 행안 두 장관간의 절충과 타협의 산물이었다”며 “서울시장 선거에 ‘조국 호출’이 유리하다고 생각한 것 같으나, 왜곡하지는 말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당시 원내대표였던 우원식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나의 기억도 조 전 장관과 일치한다. 금 전 의원이 왜 이렇게 이야기하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우 의원은 “금 전 의원이 공수처를 반대해 원내대표인 제가 만든 자리로 기억한다. 당시 공수처 찬반 논쟁이 있었다”며 “조 전 장관도 금 전 의원도 큰 소리로 싸우는 모습을 이제껏 본 기억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