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외국인노동자 코로나19 검사 후 돌연사

연구원이 코로나19 검체 분석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구원이 코로나19 검체 분석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슴 통증을 호소하던 외국인 이주노동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나서 돌연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6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광주광역시 광산구 평동 한 원룸 주택에서 말레이시아 국적 남성 A(31)씨가 숨졌다.
 
A씨는 원룸에서 함께 거주하는 동료 외국인들이 지켜보는 상황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가 숨을 거뒀다.
 
그는 가슴 통증 때문에 전날 광산구 한 병원을 방문했고, 이날 낮에는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 결과에선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
 

A씨의 사망과 코로나19의 관련성을 조사 중이던 경찰과 방역 당국은 음성 판정이 내려짐에 따라 일반 변사 사건으로 전환하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와 함께 원룸에서 생활한 동료 외국인들은 자가 격리 조처됐다가 해제됐고, 변사 사건 발생 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한 경찰관의 소속 파출소도 한때 폐쇄됐다가 정상화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