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가 누군 줄 알아?" 경찰 때린 전 여당 윤리심판원 부위원장

[앵커]



이 영상을 보시죠. 늦은 밤에 한 남성이 경찰관의 멱살을 잡고 있습니다. 술에 취해 대리기사를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까지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누구인가 봤더니, 한 달 전까지 더불어민주당의 윤리심판원 부위원장을 맡았던 변호사입니다. 경찰관들에겐 이럴 때 으레 등장하는 바로 그 말을 했다고 합니다.



박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만취한 남성이 순찰차 바로 옆에서 경찰관의 멱살을 잡습니다.



경찰관이 뿌리치자 삿대질을 하고, 밀쳐냅니다.



이 남성은 더불어민주당에서 비위 당원을 징계하던 윤리심판원 부위원장 출신 A 변호삽니다.



A씨에게 운전 중 폭행을 당한 대리기사 김모 씨가 경찰에 신고했는데, 출동한 경찰도 때린 겁니다.



[김모 씨/피해 대리기사 : 처음에 경찰관 두 명이서 그거 (체포하려) 할 때 XXX XXX 표현할 수 있는 욕은 다 했어요. 너 경찰관 맞아. XXX야 XXX야.]



김씨는 이곳 여의도 호텔에 오는 내내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폭행은 주차장 앞에 내려서도 이어졌는데요.



경찰이 출동했고 옆 건물로 도망쳤지만 결국 붙잡혔고 경찰까지 때린 겁니다.



[김모 씨/피해 대리기사 : 처음에 옆구리 치고 그다음에 형님이라고 부르라고 계속 그러다가 안 하니까 귀를 확 잡아당기고, 내리기 직전에 또 옆구리 치고, 뿌리치고 내리니까 옆구리 확 잡아끌고 뿌리치니까 헤드록 걸고.]



경찰이 2명이 더 와서 A씨를 제압해 경찰차로 옮깁니다.



하지만 끝까지 비틀거리면서 순찰차를 발로 차고 발버둥칩니다.



[김모 씨/피해 대리기사 : 지구대에서 그런 이야기를 했죠. 내가 누군 줄 알아? 너네 죽었어. 고위 권력에 있는 사람처럼 지구대 경찰관들 보고 당신 계급이 뭐야, 이름이 뭐야, 구속될 줄 알아.]



이후 A씨는 어제 김씨에게 전화해 "만취상태였다"며 사과했습니다.



취재진의 연락은 받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씨에게 운전 중인 운전자를 폭행한 특정범죄가중처벌법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적용해 수사 중입니다.

JTBC 핫클릭

버스기사 마구 때린 20대 여성…"술 취해 기억 안 나" 만취 상태로 때리고 만지고…여성 택시기사 '공포의 10분' '진료 불만' 치과의사 폭행…얼굴뼈 부러지고 뇌출혈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