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번째 실탄'도 국내 공수…화이자 백신 27일부터 접종

[앵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이어서 오늘(26일) 화이자 백신도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내일부터 접종을 시작합니다. 충남 천안에 있는 중부권역 예방접종 센터로 가보겠습니다.



최승훈 기자, 거기엔 백신이 몇 시쯤 도착했습니까?



[기자]



화이자 백신은 오늘 오후 3시 4분 도착했습니다.



지금도 군과 경찰이 삼엄하게 지키고 있는데요.



여기까지 오는 과정을 먼저 보시겠습니다.



비행기 한 대가 인천국제공항에 내립니다.



화이자 백신을 싣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한 지 약 10시간 만입니다.



항공기 문이 열립니다.



컨테이너가 보입니다.



안에는 백신이 들어 있습니다.



5만 8천 5백 50명분입니다.



군인과 보안요원이 지키고 서 있습니다.



지게차가 조심스럽게 꺼냅니다.



특수 컨테이너로 옮겨집니다.



이 차에는 영하 75도를 유지할 수 있는 특수 장치가 있습니다.



사이렌이 울립니다.



백신을 실은 차들이 출발합니다.



전국 5개 권역예방접종센터가 목적지입니다.



앞 뒤로 경찰차와 군 차량이 보입니다.



통합 관제센터에서는 실시간으로 상황을 지켜봅니다.



어디에 있는지, 현재 온도는 얼마인지 실시간으로 알 수 있습니다.



천안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에 차가 도착합니다.



운송업체 직원이 백신이 담긴 상자를 수레에 싣습니다.



8천백90명 분입니다.



군인이 앞뒤로 백신을 지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센터 안에 준비된 초저온 냉장고로 들어갑니다.



화이자 백신은 이렇게 약 13시간의 여정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바로 내일, 국내 첫 접종을 앞두고 있습니다.



[앵커]



최 기자가 어제는 보건소에서 보관돼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보여줬습니다. 혹시 지금 화이자 백신도 보여줄 수 있습니까?



[기자]



화이자 백신 실물은 지금 바로 볼 수 없습니다.



다른 백신보다 온도에 상당히 민감하기 때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보다 관리를 더 엄격하게 하는 겁니다.



지금 접종센터 안에는 관계자 외에는 아무도 들어갈 수 없습니다.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돼 있기 때문입니다.



CCTV 17대와 열감지센서도 작동하고 있습니다.



침입자를 발견하면 경보음이 울립니다.



만약 백신이 적정온도를 벗어나면 군과 경찰, 의료기관에 알림메시지가 전송됩니다.



[앵커]



끝으로 화이자 백신의 접종일정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내일은 서울에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만 접종이 예정돼 있고요.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의료진 101명 등 모두 300명이 맞습니다.



나머지 4개 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는 다음 달 3일부터 접종이 시작됩니다.



한편 조금 전에 들어온 소식인데요.



경북 포항에서 접종을 받은 50대가 혈압이 오르고 어지러운 증세 때문에 응급실로 갔습니다.



다행히 약을 먹고 회복해 퇴원했다고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최승훈 기자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JTBC 핫클릭

화이자 백신 5만8천명분 국내 도착…접종센터로 직행 1년 37일만에 첫 백신 접종…"일상 생활 돌아올까요" 접종 마치면 '증명서' 준다…1차는 확인서, 2차 끝나야



Copyright by JTBC(https://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