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간호사 2명 AZ 이상반응 "일시적 호흡곤란, 혈압 상승"

26일 경북 경산보건소 예방 접종실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경산시는 이날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65세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2300여명에게 AZ백신을 순자척으로 접종한다. 뉴스1

26일 경북 경산보건소 예방 접종실에서 한 시민이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경산시는 이날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65세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2300여명에게 AZ백신을 순자척으로 접종한다. 뉴스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하루만에 총 1만6813명이 접종을 마친것으로 잠정 집계된 가운데, 이상반응을 호소하는 접종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심곡동의 한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40대 간호사 A씨와 50대 간호사 B씨가 오후 2시쯤 갑자기 숨이 차고 혈압이 상승하는 증상을 보였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서구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간호사들은 “긴장해서 그런것 같다” 고 말했다고 한다. 이들은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수액 주사 등을 맞고 진료를 받았다. 이후 회복해 근무지로 복귀했다.

 
같은 날 포항시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했다.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북구보건소에서 백신 접종을 받은 50대 C씨가 접종 이후 혈압이 오르고 어지러운 증상을 호소했다. 보건소는 C씨의 혈압이 30분 이상 높게 측정되자 포항의 한 병원 응급실로 옮겼다. C씨는 병원에서 두통약을 처방받은 뒤 오후 2시 30분쯤 퇴원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보건소에 확인한 결과, A씨가 이전에도 예방접종을 받았을 때 가벼운 두통과 혈압이 오르는 현상을 경험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며 “응급실에 도착한 뒤 괜찮아졌으며, (현재는) 아무 이상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대응.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대응.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이날 접종한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AZ) 제품이다. AZ백신 임상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이상반응은 경미하고 나타나더라도 예방접종 후 며칠이내 사라진다. 이상반응이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있었으나 국소 반응은 접종자의 4%, 전신 반응은 13% 정도였다. 가장 잦은 이상반응은 접종부위 압통(60% 이상)이다. 이외에도 접종부위 통증ㆍ두통ㆍ피로감(50% 이상), 근육통ㆍ권태감(40%이상), 발열ㆍ오한(30%이상), 관절통ㆍ울렁거림(20% 이상) 등이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접종자 가운데 중대한 이상반응이 발생한 사례는 아직까지 나오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에스더 기자, 인천=심석용, 포항=백경서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