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덕도신공항, 4대강보다 더해" 경실련·정의당도 강력 비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을 타고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시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어업지도선을 타고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시찰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진보성향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정의당도 가덕도 신공항을 '문재인 정부의 매표공항'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26일 브리핑을 통해 "2월 임시국회는 민생국회가 아니라 보궐선거 득표 미끼인 '가덕도신공항특별법' 강행처리를 위한 매표국회로 전락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까지 '선거공항' '매표공항'에 가세했다는 점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비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가덕도신공항이) 4대강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 않다"며 "선거를 앞두고 예타 면제를 앞세운 대형 국책사업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는 나쁜 선례를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도 이날 논평에서 "공항 건설은 백년대계로 진행되어야 하는데 절차와 기준, 명분도 없이 정치집단이 표만 구걸하고 있다"며 "동남권 신공항계획에 대해서는 신중히 논의될 것을 촉구하며 시민단체로서 모든 방안을 통해 강력하게 문제 제기하겠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특히 국토교통부가 국회에 제출한 '가덕도신공항특별법 검토보고서'에서 신공항 건설비용이 총 28조6000억원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소요비용은 40조원을 훌쩍 넘을 것"이라며 "오죽하면 개발세력 전위대로 비판받는 국토부마저도 반대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끄럽고 몰염치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이기려고 4년 전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결정된 김해신공항을 납득할 만한 이유 없이 백지화하고,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보궐선거에 이용하는 것은 비열한 매표행위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