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접종 순서 늦게 오시길…" AZ 불신 속 정은경 답변의 뜻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대상자를 기다리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 백신 접종 현장에서 한 말이 논란이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현장을 방문했다.
 

정은경 청장 발언 논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정 청장에게 “우리 청장님은 언제 접종하냐”고 물어본 뒤 이어서 “대통령은 언제 맞지요”라고 물었다. 대통령의 이런 물음에 참석자들이 웃음을 터트렸다. 동행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정 청장에게 "청장님이 대답을 잘하셔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문제의 발언은 이다음에 나왔다.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답했다. 특유의 과묵한 스타일답게 답변이 짧았다.
 
정 청장의 말은 '대통령이 좀 늦게 맞아야 한다'는 의미로 들린다. 늦게 맞으면 화이자·모더나·노바백스·얀센 백신을 맞을 수도 있다. 이달 말에 화이자 백신 50만명 분이 들어오는데, 당장 그게 해당할 수도 있고, 다른 3개 백신일 수도 있다.
 
아니면 3월 말 미국의 AZ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고, 거기서 65세 이상에게 맞아도 된다는 결론이 나올 경우 AZ백신을 맞을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이 화이자 등 4개 백신이나 노인 유효성이 검증된 AZ 백신을 맞을 경우 또 다른 논란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 26일 접종을 시작한 AZ 백신에 대한 불신이 여전히 작지 않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도 AZ백신의 불신을 의식한 듯 26일 접종 현장에서 1호 접종을 받은 의료진에게 “아무래도 불안감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한 말씀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다른 접종현장에서도 불신이 나왔다.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 접종 현장에서 요양보호사인 김모(59)씨가 “사실 마음 같아서는 화이자 백신을 맞고 싶었는데 달리 선택권이 없었다”며 “큰 질환을 앓고 있는 건 아니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이 우려되긴 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질병관리청 관계자들은 정 청장의 발언을 이렇게 해석했다. 한 관계자는 "(앞으로) 백신 접종의 불안감이 더 퍼지게 되면 대통령이 솔선해서 일찍 맞아야 할지 모른다"며 "이런 일이 생기지 않아야 하고, 그러면 대통령이 접종순서에 따라 정해진 시기에 맞게 된다는 취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접종률이 높게 유지되길 기대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것 같다"며 "접종률이 낮아지면 정부 인사나 유명인이 접종 분위기를 조성해야 하는데 이런 상황이 오지 않기를 기대한다는 의미를 담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의 접종계획에 따르면 65세 이상 노인은 5월부터 접종하게 돼 있다. 문 대통령은 68세라서 여기에 해당한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