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르셀로나 이강인 주목, “성장 잠재력 톱클래스”

이강인이 FC바르셀로나의 영입 대상으로 떠올랐다는 스페인 현지 보도가 나왔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이강인이 FC바르셀로나의 영입 대상으로 떠올랐다는 스페인 현지 보도가 나왔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스페인 프로축구 강호 FC바르셀로나가 한국인 공격 자원 이강인(20ㆍ발렌시아)을 주목한다는 유럽 현지 보도가 나왔다.
 
스페인 매체 돈 발론은 25일 “바르셀로나 차기 회장에 도전 중인 주안 라포르타가 전략적으로 이강인 영입을 고려 중”이라고 보도했다. 라포르타는 2003년부터 2010년까지 바르셀로나 회장을 역임한 인물로, 바르셀로나의 최전성기를 함께 했다. 라포르타 회장 재임 기간 중 바르셀로나는 프리메라리가(4회) 코파 델 레이(1회),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3회), 유럽 챔피언스리그(2회), 유럽축구연맹 수퍼컵(1회), 국제축구연맹 클럽월드컵(1회) 등 각종 대회에서 총 12개의 우승컵을 쓸어담았다.
 
조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전 회장이 간판스타 리오넬 메시와 갈등을 빚다 지난해 10월 사임한 이후 바르셀로나는 새 회장 선출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바르토메우의 경쟁자인 라포르타는 새 회장 1순위로 손꼽힌다.
 
바르셀로나는 간판 스타 메시의 재계약이 최대 과제지만, 선수단을 개편 작업도 늦출 수 없다. 올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16강)와 코파 델 레이(4강)에서 나란히 1차전에 패해 탈락 위기에 내몰렸다. 프리메라리가에서는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간격이 승점 5점에 이른다.
 
돈 발론은 바르셀로나가 이강인을 주목하는 이유에 대해 “잠재력을 높이 평가하며, 영입 시 마케팅 효과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이강인이 한국인 최초로 바르세로나 선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바르셀로나는 이강인이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돈 발론은 “레알 마드리드가 영입한 일본인 미드필더 구보 다케후사보다 이강인의 잠재력이 더 클 것으로 바르셀로나는 믿고 있다. 이강인이 2011년부터 꾸준히 스페인에서 생활에 의사소통이나 문화 적응에 어려움이 없다는 점도 긍정적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