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③] 차청화 "늘 사랑 꿈꾸며 운명 기다리고 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최상궁 역으로 출연한 배우 차청화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에서 열린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를 갖고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1.02.16

최근 종영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최상궁 역으로 출연한 배우 차청화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에서 열린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를 갖고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1.02.16

배우 차청화(40)가 16년이란 가공의 세월을 거쳐 누구보다 밝게 빛나는 보석으로 자리매김했다. tvN '사랑의 불시착' 양옥금으로 깊은 인상을 남기더니, '철인왕후' 최상궁 역으로 무르익은 연기력을 폭발했다. 1회부터 미친 존재감을 발휘했다. '저 사람 누구야?'란 호기심을 이끌었고 마침내 차청화라는 이름 세 글자를 시청자들의 머릿속에 각인시키는 데 성공했다. 어쩜 저렇게 맛깔나게 연기를 잘하는지 보고 또 봐도 놀라움 따름인 차청화. 유쾌한 에너지가 인터뷰 내내 흘러넘쳤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임이 틀림없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전작이었던 tvN '사랑의 불시착' 양옥금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선배님들과 함께 나오는 것 자체가 감사하더라. 북한 말을 할 수 있는 게 처음이었다. 배울 때 너무 행복했다. 내가 사랑하는 일을 하면서 뭔가를 배운다니 더 행복한 것 같다. 유재석 선배님이 가장 부러운 게 MBC '놀면 뭐하니?' 부캐를 통해 여러 가지를 배우지 않나. 사랑하는 일을 하면서 공짜로 레슨까지 받는다니 너무 재밌고 행복했다."
 
-극 중 스타일이 아주 돋보였다.  
 
"미용실을 하는 여자고 아나운서가 꿈인 여자였기에 돋보이는 게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색조화장을 진하게 했다. 처음에 감독님이 너무 진한 거 아닌가 했다가 화면을 보고 괜찮다고 하셔서 립스틱 하나로 색조화장을 소화했던 기억이 난다. 헤어 스타일링의 경우 박인수 선생님이 진짜 신경 많이 써주셨다. 대사가 그렇게 많지 않았는데 얼굴로만 소리로만 나갈 때가 있어서 더욱 머리에 신경 써 주시고 그랬다. 너무 감사하다."  
 
-해외 반응도 느끼고 있겠다.  
 
"개인 SNS 계정을 한 번도 만들어본 적이 없다. 그런데 유튜브는 본다. 용기 내어서 댓글을 한 번 읽어봤는데 외국분들이 댓글을 많이 달아줘서 깜짝 놀랐다. 감사하고 행복하더라."  
 
최근 종영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최상궁 역으로 출연한 배우 차청화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에서 열린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를 갖고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1.02.16

최근 종영한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최상궁 역으로 출연한 배우 차청화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빌딩에서 열린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전 포토타임 행사를 갖고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tbc.co.kr 2021.02.16

-연애나 결혼에 대한 생각은.  

 
"연기랑 연애 중입니다.(웃음) 사랑은 늘 꿈꾸고 있다. 살아가면서 사랑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연기도 사랑하고 음식도 사랑한다. 예쁜 것도 좋아하고. 온통 다 사랑한다. 늘 열린 마음으로 사랑을 꿈꾼다. 아직 철이 안 들어서 운명을 기다리고 있다. 친구들이 '네가 자꾸 가상 세계에 살아서 그런다'고 하는데 평소 집순이다. 밖을 잘 나가지 않는다."
 
-이상형이 있나.
 
"대다수가 좋아하는 사람을 좋아한다. 무던하고 자기 일 열심히 하고 내 일과 날 사랑해주는 사람이면 좋을 것 같다. 무엇보다 내 일을 꼭 사랑해줘야 된다고 생각한다."  
 
-예능 외출이 점점 잦아지고 있다.  
 
"유재석 선배님을 KBS 2TV '해피투게더' 때 만난 이후 오랜만에 SBS '런닝맨'으로 재회했다. 같이 대화를 하며 뛰어본 건 처음이다. 되게 즐거웠다. 선배님이 잘 챙겨주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더 감사했다. 게임을 못해서 너무 걱정했는데 선배님이 괜찮다고, 재밌게 즐기다가 가라고 해서 정말 재밌게 즐기다가 왔다."  
 
-tvN '온앤오프'는 어땠나.  
 
"평소 낯가림이 없는 캐릭터가 아니다. 사생활에선 낯가림이 좀 있다. 혼자 있는 걸 좋아해서 주변 사람들의 경우 내가 혼자 있는 시간을 존중해준다. 에너지를 표출해야 하는 직업이라 일 없는 오프 날은 오롯이 그렇게 살고 있는데 그 모습이 어떻게 보일지 몰라 걱정이 많았다. 제작진 분들이 너무 좋더라. 사람 마음을 술술 열리게 하더라."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공연할 때는 자연스럽게 운동이 됐다. 체력 유지가 됐는데 드라마 쪽으로 오니 감당이 안 되더라. 지금은 여태 단련해왔던 걸로 먹고살았고 앞으로는 운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운동에 있어 게으름이 많다. 올해는 실내 자전거를 빨래 걸이로 쓰지 않고 열심히 타보겠다."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캐릭터가 있다면.  
 
"앞으로 어떤 캐릭터들이 다가올까 하는 생각에 기대감이 크다. 과감하게 선입견 없이 캐릭터를 주셨으면 좋겠다. 최대한 열심히 만들어보고 싶다. '어?' '저런 것도?' 그게 평생의 숙제이기도 하고 목표이기도 하다. 이 직업이 너무 좋은 건 늘 새로운 캐릭터가 와주지 않나. 대본받을 때마다 설렘이 크다. 아직 안 해본 게 훨씬 많으니까 다 끄집어내 보고 싶다. 내 안엔 다양한 인격체가 산다."
 
-인생의 좌우명은.  
 
"늘 보고 싶은 사람이 되는 게 꿈이다. 보고 있어도 계속 보고 싶은 사람이 있지 않나. 그게 행복한 것 같다. 서로 기쁜 일과 슬픈 일 다 공감해줄 수 있는, 죽을 때까지 그런 사람이 되고 싶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