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회장 경영 전면 복귀...계열사 3곳 미등기 임원 올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해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김 회장은 ㈜한화 등 그룹 내 계열사 3곳에 미등기 임원으로 경영에 복귀한다. [중앙포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지난해 서울 강남구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김 회장은 ㈜한화 등 그룹 내 계열사 3곳에 미등기 임원으로 경영에 복귀한다. [중앙포토]

김승연(69) 한화그룹 회장이 경영에 복귀한다. 김 회장은 다음 달 ㈜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 등 3개 계열사의 미등기 임원으로 복귀한다. 지난 2014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5년을 받고 경영에서 물러난 지 7년 만이다. 그는 판결 직후 ㈜한화·한화솔루션(당시 한화케미칼)·한화건설을 포함한 7개 계열사의 대표에서 물러났다.
 
한화그룹은 이날 김 회장의 경영 복귀를 알리면서 “김 회장이 ㈜한화의 항공 우주·방위산업 부문에 대한 미래 기술 확보와 해외시장 개척에 주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도로 김 회장은 수소 에너지 산업 역량 강화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김 회장은 등기임원은 맡지 않으나 한화그룹 회장직은 겸직한다. 이에 대해 한화그룹 관계자는 “그룹 내 계열사들이 이미 오랫동안 이사회 중심의 독립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고, 앞으로도 회사별 사업 특성에 맞춰 자율·책임경영 시스템을 지속 발전시킨다는 방침에 따라 김 회장이 등기임원을 맡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 회장은 그동안 기업의 총수로서 경영 전반에 참여하고 있지만, 대표이사 직함이 없어 공식적인 활동에는 제약을 받았다. 김 회장의 복귀를 놓고 기업 승계와 연결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장남인 김동관(38) 한화솔루션 사장과 차남 김동원(36) 한화생명 전무, 삼남 김동선(32) 한화에너지 상무보 등 세 아들은 한화그룹 계열사 곳곳에 포진해 있다. 재계에선 김 회장의 경영 복귀로 승계 작업이 빨라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한화그룹 내부에선 김 회장의 인맥이 한화의 신사업에 도움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고(故) 김종희 한화그룹 창업주는 생전에 한미친선협회 이사로 활동했고 김 회장도 2001년 설립된 한미교류협회의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은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 양쪽과 모두 친밀한 관계를 이어왔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취임식에도 각각 초대받았다. 김 회장은 미국 헤리티지재단과도 오랜 기간 인연을 유지해왔다. 특히 새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는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투자를 지원하는 등 친환경 정책에 주력하고 있다. 그래서 태양광·수소 등 한화의 주력 사업에 호재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