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는 코로나19 청정지대…개막 D-1 전원 음성

K리그가 개막을 하루 앞두고 구성원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시종 기자

K리그가 개막을 하루 앞두고 구성원 전원이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시종 기자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을 하루 앞두고 실시한 프로축구 등록선수 코로나19 검사에서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선수·코칭스태프·프런트 등 1000여명 검사
시즌 중 '발췌 검사' 진행해 선제적 대응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는 26일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K리그 구단 소속 선수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17~24일 진행됐으며, 각 구단 연고지역 내 선별 진료소에서 진행했다. 검사 대상자는 K리그1(1부)와 K리그2(2부) 22개팀 선수와 코칭스태프 및 구단 직원, 경기 감독관, 기술위원회(TSG) 멤버 등 1052명이다.
 
프로연맹은 올 시즌 도중에도 K리그 전체 선수단을 대상으로 ‘발췌 검사’ 방식의 코로나19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4월부터 2주 간격으로 각 구단당 5명씩 매번 다른 선수들을 선별해 총 17회 검사를 진행키로 했다.  
 
연맹 관계자는 “전수 검사가 아니더라도 2주 간격으로 매번 선별한 인원을 대상으로 검사하는 게 무증상 감염자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된다는 K리그 의무위원회의 자문 결과를 바탕으로 발췌 검사 방식을 활용키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K리그는 지난 시즌에 이어 올해도 ‘K리그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활용해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유지키로 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