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르포]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시작…‘일상회복’ 첫걸음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직 주사 부위가 얼얼하고 속이 메스꺼운데 어서 일하러 가야죠.”

 
26일 오전 10시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나온 요양보호사 김모(57)씨는 접종 소감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한 뒤 서둘러 보건소를 빠져나갔다. 이날 도봉구에서 첫 접종 대상자로 선정된 김씨는 요양원 직원 9명과 함께 보건소를 찾았다. 순차적으로 백신 접종을 한 이들은 약 15분간 대기하며 이상 반응 여부를 살펴본 뒤 보건소를 떠났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기대감과 우려 교차한 접종 현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이상반응 관찰실에 대기하고 있다. 뉴스1

26일 오전 9시부터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이날 하루 동안 전국 213개 요양시설의 입소자 및 종사자 5266명은 동시다발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는다.
 
전날 백신 500명분이 도착한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선 이른 아침부터 직원들이 접종 대상자를 맞을 준비로 분주하게 움직였다. 접종실이 마련된 보건소 4층에는 접수·예진·접종을 차례로 받을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됐고, 접종 창구 맞은편 공간에는 접종 뒤 이상 반응을 관찰할 수 있는 의자가 놓였다. 앞서 몇몇 요양시설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났던 도봉구는 관내 요양병원과 정신 재활시설 30곳에 근무하는 종사자·입소자 등 3167명을 1차 접종대상으로 선정했다.
 
오전 8시 40분쯤 접종 대상자인 동료와 함께 차를 타고 보건소에 도착한 사회복지사 박모(36)씨는 백신 접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접종 전에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자 일부러 잠을 많이 자고 나왔다”며 “주변에선 백신 접종에 우려도 크지만, 오히려 백신을 더 빨리 맞고 싶었던 입장이라 기분 좋은 심정으로 왔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 대상자들은 보건소 1층에서 체온측정과 출입자 명부 작성을 마치고 직원 안내를 받으며 접종실이 마련된 4층으로 향했다.
 

“이왕이면 화이자 맞고 싶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주사기에 담고 있다. 뉴스1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병(1바이알)으로 10명까지 접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질병청은 10명 단위로 접종 계획을 세웠다. 폐기되는 백신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에서다. 이날 도봉구 보건소에는 오전 30명, 오후엔 30명의 백신 접종이 이뤄졌다. 오전에 백신을 맞고 나온 간호조무사 김모(54)씨는 “독감 주사를 맞을 때 소리부터 지를 정도로 겁이 많은 편이라 걱정이 많았는데 생각보다 아프지 않았다”며 “요양병원에서 어르신을 돌보기 때문에 나 자신보다는 서로를 위해서 맞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왔다”고 말했다.
 
현장에선 백신 선택권이 없었던 점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도 나왔다. 요양보호사인 김모(59)씨는 “사실 마음 같아서는 화이자 백신을 맞고 싶었는데 달리 선택권이 없었다”며 “큰 질환을 앓고 있는 건 아니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이 우려되긴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어차피 모두가 백신을 맞아야 하는 상황에서 빠르게 맞는 게 더 좋다는 가족의 응원이 있었다”며 “백신을 맞으면서 불안하긴 했지만, 막상 맞고 나니 홀가분한 기분도 든다”고 말했다.  
 

“우려되는 알레르기 반응 꼼꼼히 예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유의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첫 접종현장에서 예진을 맡은 박선희 도봉구보건소 의사는 “일단 안전한 환경에서 편안하게 접종이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알레르기 반응을 가장 신경 쓰고 있는데, 꼼꼼히 예진하겠다”고 말했다. 접종 현장을 찾은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어둡고 긴 코로나19 터널을 빠져나가는 첫날”이라며 “정부 백신 접종 매뉴얼에 따라 부작용에 따른 사고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