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문 대통령 부산행이 탄핵 사유?…그럼 서울도 못 가"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행을 '탄핵사유'라고 주장하는 야당을 향해 "어처구니가 없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정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선거가 있으면, 대통령은 아무것도 하면 안 됩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야당이 대통령의 부산행을 흠집 내고 발목 잡고 있다"며 "선거개입 운운하며 탄핵 사유까지 들먹인다. 말 그대로 어처구니없다"고 했다. 이어 "선거가 있으면, 대통령은 아무것도 해서는 안 되느냐"며 "선거가 있으면 국정운영도 중단되나, 선거가 없을 때만 정부가 일을 해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 예정지 등을 보기 위해 부산을 찾았다. 국민의 힘은 4ㆍ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시기에 문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와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광역자치단체장 등과 함께 간 것을 놓고 선거 개입이라고 공격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명백한 선거개입으로 대통령 탄핵 사유가 된다는 주장까지 하고 있다.
 
그는 "야당 주장대로면 대통령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있는) 서울 어디도 갈 수가 없다"며 "선거가 있으면, 대통령은 그저 청와대 안에만 있으라는 말이냐, 그게 '중립성'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이야말로 아무리 선거가 눈앞에 있다 해도 대통령 발목 잡는 것은 그만하라"고 주장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